흥보가 - 박송희 창본집

아니리
아! 동방의 군자지국이요 예의지방이라 십실지읍에도 충신이 있고 칠세지 아이라도 효도를 일 삼으니 어찌 불량헌 사람이 있으리오마는 경상 전라 충청 삼도 어름에 놀보 형제가 사는 디 놀보는 형이요, 흥보는 아우라 놀보란 놈이 본디 심술이 사나운데다가 그 착헌 동생을 쫓아 내야 되겠는디 어찌해야 쫓아낼꼬 . 그 동생을 쫓아낼 생각으로 밤낮 집안에 들어앉어 심술 공부를 허느디 꼭 이렇게 허는 것이었다.

자진머리
대장군방 벌목허고 삼살방에 이사권코 오구방에다 집얼짓고 불붙는디 부채질 호박에다 말 둑박고 길 가는 과객 양반 제울듯기 붙들었다 해가지면은 내어쫓고, 초란이 보며는 딴낮짓 고 거사보면 소구도적 의원보면 침 도적질 양반 보며는 관을 찢고 다 큰 큰애기 겁탈 수절 과부는 모함잡고 우는 애기 발가락 빨리고 똥 누는 놈 주잕치고 재주병에 오줌싸고 쇠주병 비상넣고 새망건 편자끊고 새 갓 보며는 땀띠 띠고 앉은뱅이는 택견 꼽사댕이는 되집어 놓 고 봉사는 똥칠허고 애 밴 부인은 배를 차고 길 가에 허방 놓고 옹기전에다 말 달리기 비단 전에다 물총 놓고 . 이놈의 심사가 이래놓니 삼강얼 아느냐 오륜얼 아느냐 이런 모질고 독한놈이 세상 천지 어 디가 있드란 말이냐.

아니리
삼강도 모르고 오륜을 몰라노니 어찌 형제 윤기인들 알 리가 있겠느냐 하루는 비 오는날 와가리 성음을 내어 "야! 흥보야 너도 늙어가는 놈이 곁 말에 손 넣고 서리 맞은 구렁이 모양으로 슬슬 다니는 꼴 보기 싫고 밤낮으로 내방 출입만 하야 자식 새끼만 되야지 이몰 듯 퍼 낳듯허고 날 만 못살게 구니 보기 싫어 살 수 없다. 그러니 너도 오늘부터 나가 살아봐라"

창조
흥보가 이 말을 듣더니 마는 "어이고! 형님, 한번만 용서허시오" "잔소리 말고 썩 나가거라!"

중머리
흥보 기가 막혀 나가란 말을 듣더니마는 "아이고! 형님, 동생을 나가라고 허니 어느곳으로 가오리까 갈 곳이나 일러주오. 이 엄동 설한풍에 어느곳으로 가면 살 듯 허오 지리산으로 가오리까 백이숙제 주려죽든 수양산으로 가오리까" "이 놈! 내가 너를 갈 곳까지 일러주랴, 잔소리 말고 나가거라" 흥보가 기가 막혀 안으로 들어가며 "아이고! 여보 마누라, 형님이 나가라고 허니 어느 영이라 거역허며 어느 말씀이라고 안 가 겄소. 자식들을 챙겨보오, 큰 자식아 어디갔나 둘째 놈아 이리 오너라" 이사짐을 챙겨지고 놀보 앞에가 늘어서서 "형님 갑니다. 부디 안녕히 계옵시오" "오냐! 잘 가거라" 흥보 신세 볼작시면 울며 불며 나가면서 "아이고 아이고 내 신세야 내 신세넌 왜 이런고 부모님이 살아 계실적에는 니것 내것이 다 툼없이 평생을 호의호식 먹고 입고 쓰고 남고 쓰고 먹고도 입고 남어 세상 분별얼 내가 모 르더니 마넌 흥보놈의 신세가 일조에 이리 될 줄얼 귀신 인들 알것느냐. 여보게 마누라 어 느 곳으로 갈까 ,아서라 산중으로 가자 전라도난 지라산 경상도로난 태백산 산중으가 살자 허니 백물이 없어서 살 수 없고 아서라 도방으로 가자 일원산 이 강경이 삼포주 사법성이 도방에가 살자 허니 비린내 찌우어 살 수 없고 아서라 서울가서 살자 서울 가서 사자허니 경우를 모르니 따구만 맞고 충청도가 사자허니 양반들이 억시어서 살 수가 없으니 어느 곳 으로 가면 살 듯 허오"

아니리
이 골 저 골 다니다가 성현동 복덕촌을 당도하야 고생이 자심헐 제

창조
철모르는 자식들은 음식 노래로 조르난디 떡 달라는 놈 밥 달라는 놈 엿얼 사 달라난 놈 각심으로 조를 적에 흥보 큰 아달이 나 앉으며, "어머니!" "이 자식아 ! 너는 어째 요새 고동뿌살으 목성음이 나오느냐" "어머니-! 낮이나 밤이나 불면증으로 잠 안오는 설움 있소" "니 설움이 무엇이냐 말을해라 들어보자 " "나는 배 고픈 것이 제일 섧드라" "어머니 아버지 공론허고 나 장가좀 드려주오, 내가 장가가 바빠서 그런 것이 아니라 가만 히 누워 생각허니 어머니 아버지 손자가 늦어갑니다." 흥보 마누라 이 말을 듣고 기가 막혀

진양조
"어따! 이 놈아 야 이 놈아 말 들어라 내가 형세가 있고보면 니 장개가 여태 잇으며 중한 가장얼 못 맥이고 어린 자식얼 배기겄느냐 못 맥이고 못 입히넌 어미 간장이 다 녹는다"

아니리
흥보가 들어오며 "여보 마누라 없는 살람에 날마다 눈물만 짜면 무슨 재수가 있겄소, 나 오늘 읍내 좀 갔다 오리다" "읍내는 뭐하러 가실랴오" "환자 맡은 호방한테 환자 섬이나 얻어야 굶어가는 자식들을 구하지 않겼소" "내라도 안 줄테니 가지마시오" "구사일생이지 누가 믿고가나, 내 갓 좀 내오오 " "갓은 어디다 두었소" "굴뚝속에 두었재" "갓은 어째 굴뚝속에 두었소" "그런 것이 아니라 신묘년 조대비 국상시에 쓰던 백립 갓양이 단단하다 하야 돈은 없어 칠 은 못허고 끄름에 끄실려 쓸라고 굴뚝속에 두었재. 내 도복 좀 내오오" "도복은 어데다 두었소" "장안에 들었재" "우리집에 무슨 장이 있단 말이요" " 아 이사람아 닭구장은 장이 아닌가 " 흥보가 치장을 채리고 질청을 들어가는디,

자진머리
흥보가 들어간다 흥보가 들어간다 흥보치레를 볼작시면 철대 떨어진 헌 파립 버레줄 총총 매어 조새 갓끈을 달어써 떨어진 헌 도포 실 띠로 총총 이어 고픈 배 눌러 띠고 한 손에대 가 곱돌 조대를 들고 또 한손에다가는 떨어진 부채 들고 죽어도 양반이라고 여덟 팔자 걸음 으로 으식 비식이 들어간다.

아니리
흥보가 들어가다가 별안간 걱정이 하나 생겼지 내가 아무리 궁수 남아가 되었을망정 반남 박가 양반인디 호방을 보고 허게를 허나 존경을 허나 아서라, 말은 허되 끝은 짓지 말고 웃 음으로 닦을 수 밖에 도리가 없다. 질청을 들어가니 호방이 문을 열고 "박생원 들어오시오" "호방 뵌지 오래군. 하하하하" "어째 오셨소" "양도가 부족해서 환자 한 섬만 주시면 가을에는 착실이 갚을테니 호방생각은 어떨는지 하 하하하" "박생원 품 하나 팔아보시오" "돈 생길 품이라면 팔고 말고 해" "다른게 아니라 우리 골 좌수가 영문에 잡혔는디 곤장 열 대만 맞으면 한 대에 석 냥씩 서 른 냥은 꼽아논 돈이요 마삯까지 닷 냥 제시했으니 그 품 하나 팔아보시오" 흥보가 이만하고 서 있더니마는 "매 맞으러 가는 놈이 말타고 갈 것 없고 내 정강 발로 다녀 올테니 그 돈 닷 냥을 나룰 주자"

중머리
저 아전 거동을 보아라 궤 문을 덜컹 열고 돈 닷 냥을 내어주니 흥보가 받아들고 "다녀오리다" "평안히 다녀오오" 박흥보 좋아라고 질청 밖으로 썩 나서서 얼씨구나 좋구나 돈 봐라 돈 돈 봐라 돈 돈 돈 돈 돈 돈 봐라 돈 이 돈을 눈에 대고 보면 삼강오륜이 다 보이고 조금 있다 나는 지화를 손에 다 쥐고 보면 삼강오륜이 끊어져도 보이난건 돈 밖에 또 있느냐 돈 돈 돈 돈보라 돈 떡국집 으로 들어를 가서 떡국 한 푼어치를 사서 먹고 막걸리 집으로 들어를 가서 막걸리 두 푼어 치를 사서 먹고 어깨를 드리우고 죽통을 빼뜨리고 대장부 한 걸음에 엽전 서른 닷 냥이 들 어를 온다 얼씨구나 돈봐라 제 집으로 들어가며 "여보게 마누라 집안 어른이 어딜 갔다가 집안이라고서 들어오면 우루루루루루 쫓아나와서 영접하는게 도리에옳제 계집이 사람아 당돌히 앉아서 좌이부동이 웬말인가 에라 이 사람 몹 쓸사람"

중중모리
흥보 마누라 나온다 흥보 마누라 나온다 "어디 돈 어디 돈, 돈 봅시다 돈 봐" "놓아두어라 이 사람아 이 돈 근본을 자네 아나 잘 난 사람도 못난돈 못난 사람도 잘난 돈 맹상군의 수레바퀴처럼 둥글둥글 생긴 돈 생살지권을 가진 돈 부귀공명이 붙은 돈 이놈의 돈아 아나 돈아 어디 갔다 이제 오느냐 얼씨구나 절씨구 돈 돈 돈 돈 돈 돈 돈 돈봐라"

아니리
"여보 마누라 이 돈 가지고 쌀 팔고 고기사서 육죽을 누구름하게 열 한 통만 쑤소" 아이도 한 통 어른도 한 통 각기 한 통씩 먹어노니 식곤증이 나서 앉은 자리에서 고자배기 잠을 자는디, 죽 말국이 코 끝에서 소주 후주 내리듯 댕강 댕강 허겄다. 흥보 마누라가 "여보 영감! 이 돈이 웬 돈이오 돈 속이나 좀 압시다" "이 돈 속 알면 일 낼 돈일세, 우리 골 좌수가 영문에 잡혔는디 대신 가서 곤장 열대만 맞 으면 한 대에 석 냥씩 서른 냥을 준다기에 삯전으로 받아온 돈일세"

창조
흥보 마누라 이 말을 듣더니마는 "아이고 여보 영감,중한 가장 매품 팔아 먹고 산단 말은 고금천지 어디서 보았소"

진양조
가지마오 가지마오 불쌍헌 영감 가지를 마오 천불생 무록지인이요 지부장무명치조하 하날이 무너져도 솟아날 궁기가 있넌법이니 설마헌들 죽사리까 지발 덕분에 가지마오 병영 영문 곤 장 한 대를 맞고보면 종신 골병이 든답디다 영감 불쌍한 우리 영감 가지를 마오"

아니리
이 놈의 자식들이 저의 어머니 울음소리를 듣고 물소리들은 개우 모양으로 고개만 들고 "아버지 병영 가시오" "오냐 병영간다" "아버지 병영갔다 오실 때 내 담뱃대 하나만 사다주시오" "예끼 후리아들놈 같으니라고" 또 한 놈이 나 앉으며 " 아버지 병영갔다 오실 때 나 풍안 하나만 사다주시오" "풍안은 뭣헐래" "뒷동산에 나무할 때 쓰고 하면 눈에 먼지 한 점 안들고 참 좋답니다" 흥보 큰 아들이 나 앉으며 "아버지 " "너는 왜 또 부르느냐" "아버지 병영 갔다 오실 때 나 각시 하나 사다 주시오" "각시는 뭐 헐래" "아버지 재산없어 날 못 여워주니 데리고 막걸리 장사 할라요"

중머리
아침밥을 지어 먹고 병영길을 나려간다 허유 허유 나려를 가며 신세자탄 울음얼 운다 "아이고 아이고 내 신세야 어떤 사람 팔자 좋아 부귀영화로 잘 사는디 이 놈의 신세는 어 이하여 이 지경이 웬 일이냐" 병영골을 당도허여 치어다 보느냐 대장기요 나려 굽어보니 숙정패로구나 심산맹호 위엄같 은 용자 붙인 군로사령이 이리가고 저리 갈 제 그 때여 박흥보난 숫헌 사람이라 벌벌벌 떨 면서 서 있구나

아니리
방울이 덜렁 사령이 예이 야단 났지 흥보가 삼문간을 들여다 보니 죄인들이 볼기를 맞거날 흥보 숫한 마음에 저와 같이 돈 벌러 온 줄 알고 "저 사람들은 나 먼저 와서 돈 수백냥 번다 나도 볼기를 까고 옆져 볼까" 삼문간에서 볼기를 까고 옆져노니 사령 한 쌍이 나오더니 "병영 배판지 이후에 볼기전 보는 놈이 생겼구나, 아니 당신 박생원 아니시오" "알아 맞췄소 " "당신 곯았소" "곯다니 계란이 곯지 사람이 곯아" "박생원 대신이라고 와서 곤장 열대 맞고 돈 서른냥 받아 가지고 벌써 갔소"

창조
흥보가 이 말을 듣더니 마는 "아이고 그 놈이 어떻게 생겼든가" "키가 구척이요 기운 좋습디다" "아이고 이를 어쩔거나 어젯밤 우리 마누라가 가지마오 못 가지요 밤 새도록 울더니마는 옆집 꾀수아비란 놈이 발등거리를 허였구나"

종머리
번수네들 그리헌가 나넌 가네 나넌 가네 수번이나 평안히 허소 내 집이라 들어가며 엿달 라고 우는 놈은 떡사주마고 달래이고 떡 달라고 우는 놈은 밥해 주마고 달랬는디 돈이 있어 야 말을 허재 그렁 저렁 당도허니

아니리
흥보 마누라가 밖을 나와보니 흥보가 당도커늘 "여보 영감 얼마나 맞었소? 맞은 상처나 좀 봅시다" "날 건들지 마라 요망한 계집이 밤새도록 울더니마는 그것이 마전되야 엽전 한 푼 못벌고 매 한 차례를 맞았으면 인사불성 쇠아들 놈이여"

중중머리
흥보 마누라 좋아라 흥보마누라 좋아라 얼씨구나 절씨구 얼씨구나 절씨구 영감이 엊그저께 병영 길을 떠날 때 부디 매를 맞지 말고 무사히 돌아오시라 하나님 전에 빌었더니 매 아니 맞고 돌아오시니 어찌 아니 즐거운가 얼씨구나 절씨구 옷을 헐 벗어도 나는 좋고 굶어 죽어 도 나는 좋네 얼씨구나 절씨구 어----얼씨구 얼씨구 얼씨구 절씨구

아니리
흥보도 어찌 좋았는지 절굿대 춤을 한번 췄겄다. 흥보 마누라가 "여보 영감, 이러지 말고 건너 마을 시숙님 댁에 건너가면 죽게된 자식들 사정을 여쭈오면 다소 전곡간(錢穀間)이라도 줄터이니 건너가 보시오." "글씨, 만일 건너갔다가 쌀을 주면 좋지마는 보리를 주면 어쩌나?" "보리라도 많이만 주면 좋지요." "아, 이 사람아. 먹는 보리가 아니라 몽둥이 보리 말일세." "형제간에 윤기(倫紀)가 있으매 그럴리 없으니 어서 건너가 보시오." 흥보가 자기 마누라 말이 옳다허고 형님댁으로 건너가는디

자진머리
흥보가 건너간다 흥보가 건너간다 흥보 치레를 볼작시면 철대 떨어진 헌 파립 버릿줄 총총 매여 조사 갓 끈을 달아서 떨어진 헌 망건 갓풀 관자 종이 당줄 뒷통나게 졸라매고 떨어진 헌 도포실띠로 총총이어 고픈 배 눌러띠고 한 손에다가 곱돌 조개를 들고 또 한손에 다가는 부러진 작지집고 서리 아침 찬 바람에 옆걸음 쳐 손을 불며 이리저리 건너간다.

아니리
흥보가 건너가다 놀보 하인 마당쇠를 만났지. "아이고 요, 작은 서방님 아니시오? 그동안 안녕하셨습니까?" "오냐, 너도 잘 있었으며 큰 서방님께서도 안녕하시냐? 그런디 요새 큰서방님 성질이 어떠 시냐?" "말씀 마십시오. 작은 서방님 계실 적에는 제향(祭享)을 모신 후로는 제향을 모시면 대전 (代錢)으로 바친답니다." "그게 무슨 소리냐?" "접시에다 제육이다 편육이다 표지를 써 붙이고 엽전을 놨다가 닭만 울면 싹 걷어 들인데 요. 그러니 이 통에 들어가셨다가는 엽전 한푼 못 얻고 매만 실컷 얻어 맞을테니 그냥 건너 가 보십시오." "그렇지만 내가 여기까지 왔다가 형님을 안 뵙고 간데서야 말이 되겠느냐 인사나 드리고 깔란다." 흥보가 놀보 사랑채를 당도하야 대문안을 들어서니 어찌 겁이 났던지 "형님 소인놈 문인이요."

창조
"예 성씩 뉘댁이시오." "아이고 형님 동생 흥보를 모르시오?" "나는 오대차 독신으로 아우가 없는 사람이요." 흥보가 이 말을 듣더니마는

진양조
두 손 합장 무릎을 꿇고 "비나니다 비나니다 형님 전의 비나이다. 살려주오. 살려주오. 불쌍한 동생을 살려주오. 그 저께 하루를 굶은 처자가 어제 점도록 그저 있고 어저께 하루를 문드러미 굶은 처자가 오늘 아침을 그저 있사오니 인명이 재천이라 설마한들 죽사리까마는 여러 끼니를 굶사오면 하릴 없이 죽게가 되니 형님 덕택에 살거지다. 벼가 되거든 한 섬만 주시고 쌀이 되거든 닷말만 주시고 돈이 되거든 닷냥만 주옵시고 그도저도 정 주기가 싫거든 이맹기나 싸래기나 양단간 의 주옵시면 죽게된 자식을 살리겄소. 과연 내가 원통하오. 분하여서 못 살겄소 천석군 형님 을 두고 굶어 죽기가 원통합니다. 제발 덕분에 살려주오."

아니리
"과거를 꽉꽉 대노니 땔 수가 없지. 오,이제보니 니가 흥보로구나. 심심하던 중에 잘 왔다. 얘 마당쇠야 대문 걸고 아래 행랑 동편 처마 끝에 지리산에서 것목쳐온 박달 홍두깨 있느니 라. 일 가져오너라. 이런 놈은 복날 개 잡듯 해야 하는니라."

자진머리
놀보놈 거동 봐라. 지리산 몽둥이를 눈 위에 번 듯 들고 "네 이놈 흥보놈아! 잘 살기 내 복이요 못 살기도 네 팔자 . 굶고 먹고 내 모른다 볏섬 주 자헌들 마당의 뒤주 안에 다물다물이 들었으니, 너 주자고 뒤주 헐며 전곡간 주자헌들 천록 방(天祿房) 금궤안에 가득가득이 환(還)을 지어 떼돈이 들었으니, 너 주자고 궤돈 헐며 찌겡 이 주자헌들 궂은 방 우리 안에 떼 돼야지가 들었으니 너 주자고 돗 굶기며, 싸래기 주자헌 들 황계(黃鷄) 백계 수백마리가 턱턱하고 꼬꼬 우니, 너 주자고 닭 굶기랴." 몽둥이를 들어메고 "네 이 놈 강도놈." 좁은 골 벼락치듯 강짜 싸움에 게집치듯 담에 걸친 구렁이 치듯 후다닥 철퍽! " 아이고 형님! 박 터졌소!" "이 놈!" 후다닥 "아이고 다리 부러졌소 형님!" 흥보가 기가 막혀 몽둥이를 피하랴고 올라갔다가 내려갔다가 대문을 걸어노니, 날도 뛰도 못허고 그저 퍽퍽 맞는데 안으로 쫓겨 들어가며 "아이고 형수씨 사람좀 살려주오. 아이고 형수씨 날 좀 살려주오."

아니리
이러고 들어가거든 놀보 게집이라도 후해서 다소 전곡간을 주었으면 좋으련만 놀보 계집은 놀보보다 심술보 하나가 더 있겄다. 밥 푸던 주걱을 들고 중문에 딱 붙어 섰다가 "아지뱀이고 동아뱀이고 세상에 귀찮아 못살겄소. 언제 나한테 전곡을 갖다 맽겼던가? 아 나 밥! 아나 돈! 아나 쌀!"

창조
하고 뱜을 때려노니, 형님한테 맞은 것은 여반장이요 형수한테 뱜을 맞아노니 하늘이 빙빙 돌고 땅이 툭 꺼지난 듯,

진양조
"여보 형수씨 여보 여보 아주머니! 형수가 시아제 뺨을 치는 법은 고금천지 어디서 보았소, 나를 치지 말고 살지(殺之) 충지(衝之) 능지(陵之)를 허여 아주 박살 죽여주오. 아이고 하나 님 박흥보를 벼락을 때려주면 염라국을 들어가서 부모님을 뵈옵는 날은 세세원정(細細原情) 을 아뢰련마는 어이허여 못 죽는거나." 매운 것 먹은 사람처럼 후후후 불며 저의 집으로 건너간다.

아니리
그 때에 흥보 마누라는 막내둥이를 안고 밖을 나와보니 먼 산 빗돌 길에서 작지 짚고 절뚝 절뚝하고 오는 모양이 돈과 쌀을 많이 얻어오는 성싶지, 흥보가 당도허니, "여보 영감 얼마나 얻었소? 어디 좀 봅시다." "날 건드리지 말어!" "당신 맞았소?" "여보 내 말을 들어보오. 형님 댁을 건너갔더니 두 양주분이 어찌 후하시든지 전곡간을 한 짐 주시기에 짊어지고 오다가, 요 넘어 강정 모퉁이에서 도적놈 만나 모조리 다 빼앗기고 매만 실컷 맞고 왔소."

창조
흥보 마누래가 이 말을 듣더니마는, 힘없이 물끄러미 바라보며

중머리
"그런대도 내가 알고 저런대도 내가 아요. 가빈(家貧)에는 사현처(思賢妻)요 국란에는 사양 상(思良相)이라. 내가 얼마나 의젓허면 중한 가장 못먹이고 어린 자식들을 벗기겄소. 차라리 내가 죽을라요." 밖으로 우루루루루루 뛰어나가 서까래에 목을 매고 죽기로만 작정을 허니 흥보가 달려들어 "아이고 여보 마누라. 그대가 죽고 내가 살면 어린 자식들을 어이 헐거나. 차라리 내가 죽 을라네." 들이 서로 부여잡고 퍼버리고 앉아서 울음을 우니 자식들도 모두 설리 운다.

아니리
이리 한참 말리고 울고 야단 났을 적에 그 떼여 도승이 흥보를 살리려고 내려 오겄다.

엇머리
중 나려온다 중 하나 나려온다 저 중의 거동을 보소. 헐디 헌 중 다 떨어진 송낙 요리 송 치고 저리 송치고 홈뻑 눌러쓰고 노닥 노닥 지은 장삼 실띠를 띠고 염주 목에 걸고 단주 팔 에 걸어 소상반죽 열 두 마디 용두새김 육환장(六環仗) 채고리 길게 달아 처절철 철철 흔들 흔들 흐늘거리고 나려오며, 염불하고 나려온다. "아아 아허 허허나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향래소수공덕해(向來所修功德海:여태까지 닦 은 공과 덕이 바다처럼 넓고)요 회향삼천실원만( 향向三千悉圓滿:영불을 하여 죽은 사람의 명복을 비니, 곧 온 우주가 원만하도다) 봉위 주상전하 수만세요 왕비전하 수제연 세자전하 수천추 국태민안법윤전 나무아미타불" 흥보 문전을 당도하여 개 쿼겅컹 짖고 나니 "이 댁에 동냥 왔소." 흥보가 깜짝 놀래 "여보 마누라 우지마오 밖에 중이 왔으니 우지를 마오."

아니리
흥보가 밖을 나와보니 중이 왔거늘, "여보 내 집을 둘러보오 서발 장대를 휘둘러도 거칠 물건이 하나도 없는 집이요." 저 중이 대답허되, "소승은 걸승으로 댁 문전을 당도허니 곡소리가 넉날 생사가 미판(未判: 알수가 없다)이라 무슨 연고가 계시오니까?" 흥보가 대답허되 "권솔(眷率)들은 다솔하고 먹을것이 없어 죽기로써 우는 길이요." "불쌍허요. 복이라 하는 것은 임자가 없는 것. 너무 그리 서러워 마시고 소승의 뒤를 따라 오시면 집터 하나를 잡아 드리리다."

진양조
박흥보가 좋아라고 대사 뒤를 따러간다. 이 모롱(산모롱이)을 지내고 저 고개를 넘어서서 한 곳을 당도하여 그 자리에가 우뚝 서더니마는 " 이 명당을 알으시오> 천하지제일강산 악양루 같은 명당이니 이 명당에다 대강 성주(성 주:집을 지키는 영)를 허시되 임좌병향오문(壬坐丙向午門:북북서쪽을 등지고, 남남동쪽을 항 하게하며 남쪽으로 문을 냄)으로 대강 성주를 허게되면 명년 팔월 십오일에는 억십만금 장 자가 되고 삼대진사 오대급제 병감사 날 명당이 적실(適實:확실)허니 그리 알고 잘 지내요." 한 두 말을 마친 후에 눈을 들어 사면을 둘러보고 손을 꼽아 무엇을 생각더니 인홀불견(因 忽不見:갑자기 사라져 보이지 않음) 간 곳이 없다.

아니리
흥보가 그제야 도승인줄 짐작허고 있던 집을 헐어다가 그 자리에다가 집을 짓고 살아갈제, 차차차차 살림이 나아지거늘, 하루는 집터 글자를 붙여본 즉,

중중머리
"겨울 동자 걸거자 삼월 삼진에 올래자 봄 춘자가 좋을시구 행화분분 도와요 이화만개 불 개문허니 실실동풍에 꽃화자 나비접자 펄펄 춤출 무자가 좋을시고. 꽈꼬리 수리루 날아 노 래 가자가 좋을시구 기는건 짐생수 나는 것은 새조가 쌍쌍이 왕래허니 제비 연자가 좋다."

아니리
하루는 제비 한 쌍이 날아들거날 흥보가 좋아라고 "반갑다 저 제비야 고루거각(高樓巨閣) 다 버리고 궁벽강촌(窮僻江村) 박흥보 움막을 찾아 오니 어찌 아니 기특허랴." 수십일만에 새끼 두 마리를 깠겄다. 먼저 깐 놈은 날아가고 나중 깐 놈이 날기 공부 힘을 쓰다 뚝 떨어져 다리를 부러뜨렸다. 흥보가 명태 껍질을 얻고 당사실을 구하여 부러진 다리 를 동여 제 집에 넣어주며 "부디 죽지 말고 살아 멀고 먼 만리강남을 부대 평안히 잘 가거라." 미물의 짐생이라도 흥보 은혜 갚을 제비거든 죽을 리가 있겠느냐 수십일만에 부러진 다리 가 나아 날기 공부 힘을 쓰는디

진양조
떴다 보아라 저 제비가 둥그렇고 둥그렇게 구만장천에 높이 떠 거중으로 둥둥 펄펄 날거늘 흥보가 보고서 좋아라고 "반갑구나 내 제비야. 부러진 다리를 원망을 말어라 고적의 손빈이도 양족이 없었으되 제 나라 가서 대장이 되고 초한적 한신이도 일지수가 없었더도 대장단 높이 앉어 일군개경(一 軍皆驚)을 허였으니 멀고 먼 만리강남을 부디 평안히 잘 가거라." 제비 자도 섭섭하여라고 빨래줄에 가 내려앉더니마는 무엇이라고 대답을 허고 구만 장천에 높이 떠서 이리저리 노니난 거동은 아름답고 반가워라 잘 가거라 내 제비야 만리강남을 훨 훨 날아 들어간다.

아니리
강남두견은 조종지망제(祖宗之望帝:강남땅에서 우는 두견새는 촉나라 망제의 죽은 넋이라. 망제는 주나라 말기에 촉의 제후로 황제라고 스스로 일컬은 두우를 말하는데 임금자리를 빼 앗기고 억울하게 죽은 뒤에 그 넋이 두견이 되었다는 전설)라 백조들은 점고를 허는디 미국 들어갔던 분홍 제비, 독일 들어갔던 초록젭, 중원 나갔던 명맥이 만리 조선 나갔던 흥보제비 나오.

중중머리
흥보제비가 들어온다. 박흥보 제비가 들어온다. 부러진 다리가 봉통아리가져서 전동(顫動: 절뚝거림) 거리고 들어와 "예! " 제비장수 호령을 허되 "너는 왜 다리가 봉토아지가 졌노?" 흥보제비 여짜오되 "소조가 아뢰리다. 소조가 아뢰리다. 만리 조선을 나가 태여나 소조 운수 불길하야 뚝 떨어 져 대번에 다리가 짝깍 부러져 거의 죽게 되었더니 어진 흥보씨를 만나 죽을 목숨이 살었으 니 어찌 허면은 은혜를 갚소리까? 제발 덕분에 통촉허오."

아니리
"그러기에 너의 부모가 내 영을 어기더니 그런 변을 당하였구나. 명춘(明春)에 나갈 적에는 출행 날짜를 내가 받어줄테니 꼭 그 날 나가거라." 삼동이 다 지나고 춘삼월이 방장커날 흥보제비가 보은표 박씨를 입에다 물고 만리 조선을 나오는디 이렇게 나오는 것이었다.

중중머리
흑운 박차고 백운 무릅쓰고 거중에 둥둥 높이 떠 두루 사면을 살펴보니 서촉(西蜀) 지척이 요 동해 창망허구나 축융봉(祝融峰)을 올라가니 주작(朱雀)이 넘논 듯 황우토(黃牛土) 황우 탄 오작교 바라보니 오초동남(吳楚東南) 가는 배는 북을 둥둥 울리며 어기야 어야 저어가니 원포귀범(遠浦歸帆)이 이 아니냐 수벽사명(手 沙明) 양안태(兩岸笞) 불승청원(不勝淸怨) 각 비래(却飛來)라 날아오른 저 기러기 갈대를 입에 물고 일점 이점에 떨어지니 평사낙안(平沙 落雁)이 이 아니냐 백구백로 짝을 지어 청파상에 왕래허니 석양천(夕陽天)이 거의노라 회안 봉(回岸峰)을 넘어 황릉묘(皇陵廟) 들어가 이십오현 탄야월(二十五鉉彈夜月)에 반죽(班竹)가 지 쉬어 앉어 두견성(杜鵑聲)을 화답허고 봉황대 올라가니 봉거대공(鳳去臺空)의 강자류(江 自流) 황학루(黃鶴樓)를 올라가니 황학일거(黃鶴一去) 불부반(不復返) 백운천재(白雲千載) 공 유유(空悠悠)라 금릉(金陵)을 지내어 주사촌(週駟村) 들어가 공숙창외도리개(空宿窓外桃李 開)라 낙매화(落梅花)를 툭 쳐 무연(舞筵)에 펄렁 떨어지고 이수(離水)를 지내어 계명산(鷄 鳴山)을 올라 장자방(長子房)은 간 곳 없고 남병산(南屛山) 올라가니 칠성단이 빈 터요 연조 지간(燕趙之間)을 지내여 장성(長成)을 지내여 갈석산(碣石山)을 넘어 연경을 들어가 황극전 (皇極殿)에 올라앉어 만호장안 구경허고 정양문(正陽門:주위가 40리나 되는 북경성의 정남쪽 문) 내달아 창달문(暢達門)지내 동간을 들어가니 산 미륵(彌勒)이 백이로다 요동 칠백리를 순숙히 지내여 압록강을 건너 의주를 다달아 영고탑(寧古塔:중국흑룡강성 남동부에 있는 도 시) 통군정(統軍亭) 올라앉어 사면을 둘러보고 안 남산 밖 남산 석벽강 용천강 좌우령을 넘 어 부산 파발 환마(還馬)고개 강동댜리 건너 평양은 연광정(鍊光亭) 부벽루를 구경허고 대 동강 장림(長林)을 지내 송도로 들어가 만월대 관덕정(觀德亭) 박연폭포를 구경허고 임진강 을 시각에 건너 삼각산에 올라가 앉어 지세를 살펴보니 천룡의 대원맥(大元脈)이 중령을 흘 리쳐 금화(金華:인왕산 옆의 금화산) 금성(金城:계동일대의 산줄기) 분개허고 춘당 영춘이 회돌아 도봉(道峰) 망월대 솟아있고 삼각산이 생겼구나 문물이 빈빈(彬彬)허고 풍속이 희희 하여 만만세지금탕(萬萬歲之金湯)이라 경상도는 함양이요 전라도는 운봉이라 운봉 함양 두 얼 품에 흥보가 사는지라 저 제비 거동을 보아 박씨를 입에 물고 거중에 둥실 높이 떠, 남 대문 밖 썩 내달아 칠패 팔패 배다리지내 애고개를 얼른 넘어 동작강(銅雀江) 월강 승방을 지내여 남태령 고래 넘어 두 쪽지 옆에 끼고 거중에 둥둥 높이 떠 흥보집을 당도, 안으로 펄펄 날아들어 들보 위에 올라앉어 제비말로 운다 지지지지 주지주지 거지연지 우지배요 낙 지각지 절지연지 은지덕지 수지차로 함지포지 내지배요 빼 드드드드드드득... 흥보가 보고서 좋아라 반갑다 내 제비 어디를 갔다가 이제와 당상 당하 비거비래 편편이 노는 거동은 무엇을 같다고 이르랴 북해 흑룡이 여의주를 물고 채운간(彩雲間)으로 넘논 듯 단산 봉황이 죽실(竹實)을 물고 오동 속으로 넘는 듯 지곡(芝谷)청학이 난초를 물고 송백간 으로 넘논 듯 방으로 펄펄 날아들 제 흥보가 보고 괴이여겨 찬찬히 살펴보니 절골양각(折骨 兩脚)이 완연 , 오색당사로 감은 흔적이 아리롱 아리롱 허니 어찌 아니가 내 제비! 저 제비 거동을 보아 보은표 박씨를 입에다 물고 이리 저리 넘놀다 흥보 양주 앉은 앞에 뚝 때그르 르르르 떨쳐 놓고 백운간으로 날아간다.

아니리
흥보 마누라가 박씨를 줏어 들고 " 여보 영감! 제비가 연실(蓮實)을 물고왔소." 흥보가 보더니 "그게 연실이 아니라 박씨로세." 동편 처마 끝에 심었더니 수십일만에 박 세통이 열렸겄다. 팔월 추석은 당하고 먹을 것이 없어 흥보 마누라는 어린 자식들을 데리고 가난 타령으로 우는디,

중머리
"가난이야 가난이야 원수년의 가난이야. 복이라 하는 것은 어찌허며는 잘 타는고 북두칠성 님이 복 마련을 하시는가. 삼신제왕님이 집자리에 떨어질 적에 명과 수복을 점지허느냐. 몹 쓸 년의 팔지로다 이 년의 신세는 어이허여 이 지경이 웬일이란 말이냐." 퍼버리고 앉아서 설리운다.

아니리
흥보가 들어오며 "여보 마누라! 그리 울지만 말고 저 지붕위에 있는 박을 따다가 박 속은 끓여먹고 바가지 는 부잣집에 팔어다가 어린 자식들을 살리면 될 것이 아닌가." 흥보가 박 세 통을 따다 놓고 우선 먼저 한 통을 다는디,

진양조
"사르르르렁 실겅 당거주소. 해이여어루 당여주소. 이 박을 타거들랑은 아무것도 나오지를 말고 밥 한 통만 나오너라. 평생의 포한(抱恨)이로구나. 헤이여루 당기어라. 톱질이야! 여보 게 마누라, 톱소리를 어서 맞소, 톱소리를 내가 맞자고 허니 배가 고파서 못 맞겄소." "배가 정 고프거들랑은 허리띠를 졸라를 매소." "헤이여루 당겨주소, 작은 자식은 저리 가고 큰자식은 내한테로 오너라. 우리가 이 박을 타 서 박 속일랑 끓여먹고 바가지일랑은 부잣집에다가 팔어다가 목숨 보명 살아나세. 당겨주소, 강상의 떴난 배가 수천석을 지가 실고 간들 저희만 좋았지 내 박 한 통을 당헐 수가 있느 냐. 시르르르렁 시르르르르렁 실겅 시르렁 실겅 당기어라 톱질이야."

휘모리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식삭 톡해!

아니리
딱! 쪼개 놓니 박 속이 횡 ! 무복자(無福者)는 계란에도 유골이라더니 박 속은 어느 도적놈 이 다 가져가고 난데없는 웬 조상궤를 갖다 놨네요. 흥보마누라가 "여보 영감, 한 번 열어나 봅시다!" "글세, 이걸 열어봐서 좋은 것이 나오며는 좋지마는 궂은 것이 나오면 어떡허제?" "하여튼 한 번 열어나 봅시다." 흥보가 자기 마누라 말을 듣고 열고 보니 쌀이 하나 수북! 또 한 궤를 열고보니 돈이 하나 가뜩! 흥보가 좋아라고 돈과 쌀을 한 번 비워 떨어 나는디,

휘모리
흥보가 좋아라고 흥보가 좋아라고 궤 두 짝을 떨어 붓고나면 도로 하나 수북 톡톡 털고 돌 아섰다 돌아보면 도로하나 가득허고 돌아섰다 돌아보면 도로하나 가뜩허고 돌아섰다 돌아보 면 도로하나 가뜩 돌아섰다 돌아보면 도로하나 가뜩! 아이고 좋아 죽겠다. 일 년 삼백 육십 일을 그저 꾸역 꾸역 나오너라

아니리
어찌 떨어 부어 놨던지 쌀이 일만 구만석이요 돈이 일만 구만냥이라 흥보가 좋아라고 "여보 마누라! 돈과 쌀을 이렇게 놓고보니 밥을 안 먹어도 배가 저절로 부르오 그려. 우리 춤이나 한 번 추어 봅시다." "나는 춤을 출 줄 알아야지요." "보릿대 춤이라도 한 번 추어 봅시다." 흥보가 돈 한 궤를 들고 노난디

중중머리
"얼씨구나 절씨구 얼씨구나 절씨구. 돈 봐라 돈 봐라. 잘난 사람도 못난 돈 못난 사람도 잘 난 돈 맹상군의 수레바퀴처럼 둥글둥글 생긴 돈 생살지권(生殺之權:살리고 죽이는 권리)을 가진 돈 부귀공명이 붙은 돈. 이 놈의 돈아 아나 돈아 어디갔다 이제 오느냐? 얼씨구나 절 씨구 여보아라 큰 자식아 건너 마을 건너가서 너의 백부님을 오시래라 경사를 보아도 우리 형제 보자 얼씨구 얼씨구 절씨구. 여보시오 여러분들, 나의 한 말 들어보소. 부자라고 자세 를 말고 가난타고 한을 마소. 엊그저께까지 박흥보가 문전걸식을 일삼터니 오늘날 부자가 되었으니 이런 경사가 어디가 있느냐.얼씨구나 절씩. 불쌍허고 가련한 사람들 박흥보를 찾아 오소. 나도 오늘부터 기민(饑民)을 줄란다 얼씨구나 절씨구 얼씨구 좋구나 지화자 좋네 어허 얼씨구 절씨구!"

아니리
한참 이렇게 놀더니 "여보 마누라! 이 박 통속에서는 쌀과 돈이 많이 나왔으니 저 박을 또 한 번 타 봅시다. 그 박 통속에서는 무엇이 나오나 보게!" 흥보가 또 한 통을 갖다놓고 타는디.

진양조
"시르렁 시르렁 당겨주소. 헤이어루 당기어라 톱질이야. 이 박을 타거들랑은 아무 것도 나 오지를 말고 은금 보화만 나오너라. 은금 보화가 나오게 되면 형님 갖다가 드릴란다." 흥보 마누래 기가 막혀 "나는 나는 안 탈라요. 여보 영감! 형제간이라 잊었소? 엄동설한 추운 날에 구박을 당허며 나오든 일은 곽 속에 들어도 못 잊겄소." 흥보가 화를 내며 "갑갑허구나 이 사람아. 계집은 상하의복(上下衣服)과 같고 형제는 일신수족이라. 의복은 떨어지면 해 입기가 쉽거니와 형제 일신수족은 아차 한 번 뚝 떨어지면 다시 잇지는 못허는 법이라. 시르르렁 실겅 시르렁 실겅 시르렁 시르렁 실겅 당기여라 톱질이야."

휘머리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식싹 톡 퀙!

아니리
딱 쪼개노니 이 박 통속에서는 왼갖 비단이 나오든것이었다.

중중머리
왼갖 비단이 나온다. 왼갖 비단이 나온다. 요간부상((遙看扶桑:멀리바라보이는 해 뜨는 곳) 의 삼 백 척. 번 떳다 일광단(日光緞)고소대(姑蘇臺) 악양루의 적성아미(赤星蛾眉:미인의 눈 썹을 말함)가 월광단, 서왕모 요지연(瑤池宴:서왕모가 산다는 연못이름)의 진상허든 천도문, 천하구주 산천초목 그려내던 지도문, 등태산소천하(登泰山小天下)에 공부자의 대단, 남양초 당(南陽草堂: 제갈양이 벼슬나가지전에 살던 남양의 집)의 경 좋은디 천하영웅 와룡단(臥龍 緞) 사해가 분분 요란허니 뇌고함성(雷鼓喊聲)의 영초단 풍진을 시르르르 치니 태평건곤 대 원단, 염불타령 치어놓고 춤추기 좋은 장단, 큰방 골방 가루다지 국화 새긴 완자문, 초당전 화계상의 머루 다래 포도문, 화란춘성 만화방창(萬化方暢) 봉접분분에 화초단, 꽃수풀 접가 지에 얼크러졌다 넌출문, 통영 칠 대모반의 안성유기 대접문, 강구연월(康衢煙月) 격양가의 배 부르다 함포단, 알뜰 사랑 정든 님이 나를 버리고 가겨주, 두 손길 덥뻑 잡고 가지 말라 도리불수, 임 보내고 홀로 앉어 독수공방의 상사단, 추월적막(秋月寂寞) 공단이요, 심심궁곡 송림간에 무섭다 호피단, 쓰기 좋은 양태문(洋太紋), 인정있는 은주사, 부귀다남 복수단, 포 식과객에 궁초단, 행실부족의 꾀초단, 절개있난 송죽단, 서부렁섭적(서부렁섭적: 힘들이지 않 고 가볍게 움직이는 모습) 세발랑릉(細髮浪綾:발이아주 가늘고 얇은 비단), 노방주 청사 홍 사 통견(通絹)이며, 백낭릉 흑낭릉 월하사주 당포, 융포 세양포 수수통오주, 경상도 황저포, 매매흥정의 갑사로다. 해주 원주 공주 옥구 자주 길주 명천 세마포 강진 나주 극상세목이며 한산 세모시 생수삼팔 갑진 고사 관사 청공단 홍공단 백공단 흑공단 솧화색까지 그저 꾸역 꾸역 나오너라.

아니리
어찌 많이 나왔던지 흥보가 좋아라고. "여보 마누라! 마누라는 수년 의복이 그리웠으니 마음껏 골라 입어 보오. 뭣이 좋은가?" "나는 평생 소원이 송화색 삼호장 저고리가 제일 좋습디다. 영감은 뭣이 좋소?" "나는 제비 은공을 생각해서라도 껌지 않는 흑공단이 제일 좋데" "그럼, 영감 먼저 한 번 꾸며 보시오." 흥보가 흑공단으로 한 번 꾸며보는디,

중중머리
흑공단 망건 흑공단 갓끈 흑공단 저고리 흑공단 두구막 흑공단 바지 흑공단 행전 흑공단 버선 흑공단 대님 흑공단으로 수건을 들고, "어떤가 내 맵시" 흥보 마누라도 꾸민다. 송화색 댕기 송화색 저고리 송화색 허리띠 송화색 치마 송화색 단 의 송화색 고쟁이 송화색 속속곳 송화색 버선 송화색으로 수건을 들고, "어떻소 내 맵시"

아니리
"마누라는 영락없는 꾀꼬리 같소." "영감은 하릴없는 까마구 같소 그려."

중머리
또 한 통을 들여놓고, "시리렁 실겅 틉질이야. 시르렁 시르렁 실겅 실겅실겅 톱질이야. 이 박 속에 나오는 보화는 김재 만경 오배미뜰을 억십만금을 주고 사자. 충청도 소새 뜰을 수 만금을 주고 사면 부익 부가 되겠구나. 시리렁 실겅 톱질이야."

휘머리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박이 반 쯤 벌어진다. 박통 속에서 사람 소리가 수근수근, 대짜구 든 놈, 소짜구 든 놈, 끌 든놈, 호미 든 놈 몽치 든 놈 가래 든 놈이 그저 꾸역꾸역 꾸역 나오더니, 흥보 집을 짓난디.

진양조
동산 앞 너룬 터에 임좌병향 터를 다져 팔괘를 놓아 왼 담을 치고 주란화각(朱欄畵閣:아름 답게 꾸민 누각)을 좌우로 세웠난디 안팎중문 소소리 대문 풍경 소리가 더욱 좋다. 천석지 기 밭문서와 만석지기 논문서와 백가구 종문서가 가득 담뿍 들어있고, 안방 치레 볼작시면 큰 병풍 작은 병풍 새별같은 순금대와 다문담숙 놓였으니, 흥보가 보고 좋아헌다.

중머리
사랑치레 볼작시면, 각장(角壯: 더 넓고 두꺼운 장판지)장판 소래반자 완자밀창의 화류문갑 대모(玳瑁:고급장식품에 쓰이는 바다거북의 등껍질) 책상까지 놓여있고, 시전(詩傳:주희가 주 해를 단 시경) 서전(書傳:주희의 제자채침이 주해를 단 서경) 주역이며 이 백 두시으흐으으 통사력을 좌우로 좌르르르르 벌였난디, 박흥보가 좋아라고, "얼씨구나, 여보아라 큰자식아. 건넌말 건너가서 너의 큰아버지를 오시래라. 경사를 보아도 우리 형제 볼란다. 얼씨구나 좀 도 좋네" 이리렁성 저리렁성 흐트러진 근심일랑, 마누라와 같이 모여 앉어서 거드렁거리고 지낼적에,

아니리
그 때여, 놀보가 흥보 부자 되었단 말을 듣고 건너왔제. "야 ! 이 놈이 정말로 부자가 되얐네!" "여봐라 흥보야!" 하고 불러노니 흥보가 자기 형님 소리를 듣고 깜짝 놀래 나오며 "형님 건너 오셨습니까?" "오냐 ! 너 요새 성허냐 그런디 니가  새 밤이슬을 맞는다제?" "형님 그 밤이슬이 뭣이오니까?" "니가 도적질을 해 가지고 이렇게 부자가 되었다고 관가에서 너를 잡으러 다니니 니 집과 재산을 나한테 인계허고 먼 곳으로 가서 십년만 있다 오니라. 니 집은 내가 잘 봐주마." "형님 그게 아니올시다." "그럼, 어째서 이렇게 부자가 되얐어?" "그런게 아니라 제비 다리 부러진 것을 동여 살려 보냈더니 그 이듬해 그 제비가 박씨를 물어다 주어서 동편 처마 끝에 심었더니 박 세통이 열려 박 통속에서 은금보화가 나와 부자 가 되얐자, 도적질은 무슨 도적질이 오니까?" "야, 그 부자되기 천하 쉽구나!" 흥보가 자기 형님을 사랑에 모셔놓고 안으로 들어가 "여보 마누라! 건넌 마을 시숙님이 건너오셨으니 나와 인사나 드리시오."

창조
흥보 마누래가 시숙한테 구박당하던 일을 생각허면 사지가 벌렁벌렁 떨리나, 가장의 명령 을 거역 못허여 나오는디,

중머리
흥보마누래가 나온다. 흥보 마누래가 나온다. 전일에난 못 먹고 못 입고 굶주리던 일을 생 각허면, 지금이야 비단이 없나, 돈이 없나 쌀이 없나, 은금보화가 없나 녹용인삼이 없느냐. 며누리들을 호사를 많이 시키고, 흥보 마누라도 한산 세모시다가 당청아물을 포로소롬하게 놓아 주름은 잘게 잡고 말은 널리 달아, 아장거리고 나오더니,

아니리
시숙께 인사를 드리면, 그대로 받는 것이 아닐, "야! 흥보야! 제수씨가 쫓겨날 때 보고 지금 보니 미꾸라지가 용 되얐구나." 흥보 마누라 들은 척도 아니허고 안으로 들어가 음식을 채리는디,

휘머리
음식을 채리는디, 안성유기(安城鍮器) 통영칠판(統營漆板) 천은(天銀) 수저 구리저 십리 서 리수 벌이듯 주루루루루 벌여놓고 꽃 그렸다 오족판(烏足板) 대모양각 당화기 얼기설기 송 편, 네 귀 번 듯 정절편 주루룰 엮어 삼피떡과 평과 진청 생청 놓고 조락 산적 무침 쳐 양 회(소의 양 회)간천엽 콩팥 양편에다 벌여놓고, 청단 수단 잣배기며 인삼채 도라지채 낙지연 포 콩기름에 가진 양념 모아놓고, 산채 고사리 수근 미나리 녹두채, 맛난 장국 주루루루루 들여붓고, 쳥동화로 백탄 숯 부채질 활활 계란을 톡톡 깨어 웃딱지를 띠고 길게 느리워라 꼬꾜 울었다 영계찜, 오도독 포도독 메초리탕 손 뜨건디 쇠저 말고 나무저를 드려라 고기 한 점을 덥벅 집어 맛난 기름에 간장국에다가 풍덩 들이쳐 피~

아니리
강하주 좋은 술을 화잔에 가뜩 부어 "엣소 시숙님, 박주오나 약주 한 잔 드시지요." 제수가 주는 술이거든 그대로 먹는 것이 아니라 "여봐라 흥보야! 너는 형제간이라 내 속을 잘 알제? 내가 남의 소대상에 가서 술을 먹어도 술 잔 끝에 권주가(勸酒歌) 없이 술 안 먹는 줄 너 잘 알제? 권주가 한 시켜라." "형님 권주가 헐 사람이 있어야지요" "야 이놈아! 니 예편네 매꼬꼬롬허게 뀌민 김에 권주가 한 시켜 이 놈아!"

창조
흥보 마누래가 이 말을 듣더니 마는

진양조
"여보시오. 시숙님 여보 여보 아주버님! 제수더러 권주가 하란 말씀은 고금천지 어디서 보 았소. 지성이면 감천이라 나도 이제는 쌀과 돈이 많이 있소 전곡자세를 그만허오. 엄동설한 추운 날에 자식들을 앞세우고 구박을 당하여 나오던 일을 곽 속에 들어도 못 잊겄소. 보기 싫소 어서 가시오! 속을 채려면 뭣허러 내 집에 왔소, 안 갈라면 내가 먼저 들어갈라요." 떨쳐 버리고 안으로 들어간다.

아니리
놀보가 이만허고 보더니마는 "여봐라 흥보야! 니 계집 못쓰겄으니 당장에 버려라. 내가 새 장가 보내주마." "형님 처분대로 허옵시오."

아니리
" 그런디, 저 웃목에 있는게 뻘건 것이 뭣이냐?" "화초장(花草匠)이올시다." " 그 속에 뭐 들었느냐?" "은금보화가 들었습지요" " 그것 날도라." " 글안해도 형님 드릴라고 은금보화 담뿍 넣서 제직해 놨습니다." "이리 내 놔라, 내가 짊어지고 갈란다." "형님 건너가시면 내일 하인에게 지어 보낼테니 그냥 건너가십시오" "에이 씨식잖은놈, 나 간 뒤에 좋은 보물은 다 빼내고 빈 궤만 보낼라고? 아니다 매사는 불여튼튼이라 허였으니 내가 그냥 손수 짊어지고 갈란다. 이리 내 놔라." 놀보가 화초장을 짊어지고 가며 잊어버릴까봐 외고 가는디,

중중머리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하나를 얻었다. 얻었네 얻었네 화초장 하나를 얻었다." 또랑을 건너뛰다, "아차! 내가 잊었다. 초장 초장? 아니다 방장 천장? 아니다. 고추장 된장? 아니다 송장 구 들장? 아니다." 이놈이 거꾸로 붙이면서도 모르겄다. "장화초? 초장화? 아이고 이거 무엇이냐? 갑갑하여서 내가 못살겄다. 아이고 이거 무엇이 냐?" 저 집으로 들어가며, "여보게 마누라! 집안 어른이 어디갔다가 집안이라고서 들어오면 우루루루루루 쫓아나와서 영접허는게 도리가 옳제, 좌이부동이 웬일인가? 에라 이 사람 몹쓸 사람." 놀보 마누래 나온다. 놀보 마누래 나와. "영감 오신줄 내 몰랐소 영감 오신줄 내가 몰랐소 이리 오시오 이리와 "

아니리
화초장을 짊어지고 들어가면서 저의 마누라더러 묻겄다 "여보 마누라! 내 등에 짊어진 것이 무엇이요?" "영감은 무엇이요?" "아 , 나는 알제마는 임자가 알아 맞춰보란 말이여." "우리 친정에서 그런디, 그걸 화초장이라 합디다." 놀보가 어떻게 좋았던지 "얼씨구 내 딸이야!" "아니 여보, 마누라보고 딸이란 데가 어데 있단 말이요?" "급할 때는 이리도 쓰고 저리도 쓰제!" "그런디 그 화초장은 어디서 났소?" "흥보 집을 갔더니 흥보가 과연 부자가 되얐데. 제비 다리 부러진 것을 동여 살려 보냈더 니 그 제비가 박씨를 물어다 주어 심어 박 세 통이 열려 박 통 속에서 은금보화가 나와 부 자가 되었다네! 그 놈은 한 마리를 부질러 보내 부자가 되었지만 우리는 제비 여나문 마리 만 분질러 살려 보내면 거부장자(巨富長者)가 될 것이 아닌가?"

아니리
그 날부터 제비딱게 수천개를 만들어서 동편 처마 끝에 달었더니 , 집이 동편으로 씨리했 것다. 아무리 제비를 기다려도 죽을 제비가 들어올리 있겄느냐. 하루는 기달타 못해 그물을 메고 제비를 후리러 나가는디

중중머리
이 때 춘절 생각 하사월(夏四月) 초파일 연자나비는펄펄 수양버들에 앉은 꾀꼬리 제 이름 을 제 불러. 복희씨 맺인 그물을 에후리쳐 들어메고 제비를 후리러 나간다. 방당산으로 나간 다. 이 편은 우두봉 저 편은 좌두봉 건넌봉 맞은봉 좌우로 칭칭 둘렀난디, 아아! 이루어! 덤 불을 툭 쳐, 후여! 허허허차 저 제비! 방당산에 짓둘러 덤불을 툭 쳐, 후여! 허허허 떴다 저 제비! 니가 어디로 행하나? 연비여천(연비여천: 하늘높이 나는 소리개)에 소리개 보아도 제 빈가 의심 남비오작(南飛烏鵲)의 까치만 보아도 제빈가 의심, 춘일황앵(春日黃鶯) 꾀꼬리만 보아도 제빈가 의심 층암절벽(層巖絶壁)에 비둘기 보아도 제빈가 의심 "저기 가는 저 제비야! 그 집으로 들어가지 마라. 천화일의 지은 집이로다. 화급동량(火急 棟樑)이라 내 집으로 들어오너라 이이히이 이리와 "

아니리
수사날 제비 한 쌍이 놀보집 처마 끝에다 성주를 허니 "제비로구나! 좋은 집 다 버리고 내 집에 와서 성주를 허는 거이 참 고맙다. 어서어서 새끼 많이 까 가거라." 저 제비 거동을 보아라. 홀지양지 허더니마는 알을 낳기 시작허는디, 놀보란 놈이 제비 집 밑에다가 초석노(초석노: 볏짚이나 보릿짚따위로 꼬아 만든 줄)를 딱 달아놓고 비빔시로, 어 디, 시조란지 미국 장단에다가 청국시조를 썩 내 가지고, 그 제로 이 놈이 제비알 낳는 쪽쪽 점고를 허는디, "아아! 제비 알을 만져보자, 이이이, 옳다 하나 깠구나! 어허 이이 옳다! 또 하나 깠구나!" 어찌 만져 쌌던지 조독이 올라서 싹 다 골아 빠져버리고, 다마 한 마리 남은 것이 날기 공 부 허느라고 파닥파닥허니, 놀보가 보고 " 떨어지거라 떨어지거라!" 도로 부르르르 기어 올라가제 "예끼! 이 놈을 내가 그냥 두었다가는 실몰을 다 헐테니 자장작기(自將作技:스스로 꾀를 부 림) 헐벆에 수가 없다." 제비 새끼를 잡아내어 물팍에다가 대고 다리를 작신! 부지러노니 짹짹짹짹이고 뭣이고 마 당에다 훅! 집어 던져 놓더니, 우르르르 쫓아가서 제비 새끼 줏어들고 "불쌍타 내 제비야! 여보 마누라여. 제비 다리가 부러졌네 우리 제비 다리 이어주세 . 된장 떼다 붙이고 헝겊으로 칭칭동여서 제비 집에다 , "어서 어서, 죽지말고 살아나서 박씨 하나만 물어오너라잉?" 저 제비 거동을 보아라 놀보원수 갚을 제비어든 죽을 리가 있겄느냐 수 일이 되더니 다리 가 나아서 날기 공부를 허는디,

진양조
떴다 저 제비 거동을 보아라 거중으로 둥둥 떠 이리저리 날아보고 구만장천에 옾 이 떠서 배도 쓱 스쳐보고 빨래줄에가 날아 앉더니 한들한들 놀아보니 볼보가 보고 좋아라 고 "열씨구 내 제비 살았구나! 박씨 하나만 물어다 주면 성헌 다리도 마저 부지러주마!" 저 제비 거동을 보아라 무엇이라고 지지지지 허더니마는 만리강남을 훨훨 날아들어간다.

아니리} 강남지두견은 조종지망제라 백조를 점고허는디, 일본들어갔던 초록제비 나오! 중국 들어갔 던 명맥이 나오! 미국 들어갔던 분홍제비! 조선서 태어난 놀보제비!

중중머리
놀보 제비가 들어온다. 놀보 제비가 들어온다. 부러진 다리가 봉통이져서 전동거리고 들어 오며 예! 제비장수 호령허되 "너는 왜 다리가 저리 봉통이 졌느뇨?" "예 소조 아뢰리다. 조선국서 태어나 날기 공부 힘을 쓸 적에 불칙헌 놀보 쥔 놈이 소조 다리를 부질러서 거의 죽게 되었더니 천행으로 다리가 나아서 이렇게 왔사오나 어찌하면 그 놈의 원수를 갚소리까? 제발 덕분에 통촉허오."

아니리
제비장수 들으시고 "어! 불칙헌 놀보놈 심술은 강남까지도 유명헌 놈이로구나. 명춘에 날 적에 수풍(讐風_이란 박씨 하나만 물어다 주면 네 원수는 다 갚느니라." 삼동이 지내고 삼촌이 방장허니 왼갖 날짐생들이 모도 고국을 찾아 환국을 허는때라 놀보 제비가 나오는디 이 제비노정기가 좀 달키는(다르기는) 달튼가 보더라

중중머리
앞남산 지내고 밖남산을 지내 촉국을 지내고 촉산동 이천리 낙양산 오백리 소상 강칠백리 동정호 팔백리 금릉 육백리라 악양루 고소대 오하 형산 구경허고 구정마탑 육십리 에 사마성이 삼십리라 월택성 돌아들고 고소성 바래보니 한산사 거룩허고 아방궁 육십리에 만리장성 돌아드니 일만 오천리 동선령 날아드니 천하 제비가 다 모아 각국으로 흩어질 제 삼남으로 오는 제비 포기포기 떼를 지어 서로 짖어 언약헌다 금년 구월 보름날 이곳에 와서 상봉허자 약속을 정한 후에 중천에가 높이 떠 강릉을 구경허고 적벽강 돌아드니 소동파 조 맹덕은 이금(而今)에 안재재(安在在: 지금은 어디 있느냐는 적벽부의 한구절)요 청셕령 오백 리를 순식간에 당도허니 옥하관이 여기로다 심양강 팔백리에 정주를 지내 순안 순천 칠십리 에 바라보니 평양이로구나 연광정 높이 날아 일루 장안을 구경허고 순필 망종이 효자열녀 가가재라 송객정 수운간을 지내 살같이 빨리 날아 개성 부중을 들어가니 왕태조 고사적은 만월대 뿐이요 무악재 야주군 억만세력을 응하였고 제일 삼각 올라앉어 장안을 가만만 둘러 보니 남산은 천년산 한강은 만년수라 문물이 빈빈허고 풍속은 흐희하야 만만세지 금탕이라 전라도는 운봉이요 경상도는 함양인디 운봉 함양 두 얼 품에 놀보가 그 곳에 사는지라 저 제비 거동을 보라 수풍의 박씨를 입에다 물고 남대문밖 썩 내달아 칠패팔패 청패 배다리 아 야고개를 얼른 , 동작강 월강 승방을 지내여 남태령고개 넘어 두 쭉지 쩍 벌리고 번뜻! 수 루루 펄펄 날아 나라(?)감영을 당도하야 완산칠봉을 구경허고 거기서 짓쳐달아 남원 광한루 를 구경허고 운봉여재를 얼른 넘어 놀보집을 당도, 놀보가 보고서 좋아라 "얼씨구! 내 제비 왔구나 얼씨구나 내 제비! 너를 내가 보내놓고 일각이 여삼추 기다렸더 니, 이제 나를 찾아오니 천도지도(천도지도:자연의 섭리)가 반갑다. " 저 제비 거동을 보라 수풍의 박씨를 입에 물로 이리저리 넘놀다 놀보양주 앉은 앞에다가 박씨를 뚝! 던져놓고 백운간으로 날아간다.

아니리
놀보가 박씨를 딱 줏어들고 "여보소 마누라! 제비가 박씨를 물어왔네여." 놀보마누라는 놀보보다 유식허든가 "여보영감! 박씨는 틀림없는 박씨요마는 박씨에거 글이 씌였소. 원수수자 바람풍자! 괴이헌 게 심지말고 내버립시다." 놀보가 가만히 생각을 허더니마는 "자네가 속을 모르는 말이여. 강남에 문장들이 글을 뒤집어 허느니. 비단수자 쓴다는 것이 붓대가 잘 못 돌아가서 원수수 되고, 풍년풍자 쓴다는 것이 잘못되어 바람 풍자되었으니 걱 정말고 심세." 동편 처마 담장 밑에다 구덩이를 크게 파고 신짝 넣고 거름 넣고 따둑따둑 단단히 잘 심었 제. 박 순이 올라오는디 북채만, 홍두께만, 지둥(기둥)만, 박잎싹이 삿갓만씩 해가고 이 놈의 넝쿨이 왼(온) 동리로 막 뻗어 나가는디 박넝쿨이 턱 걸친 집은 찌그러지고 상가지고.. 그때 돈으로도 집값을 수수백냥 물었든가보더라. 하로는 이웃집 노인 한 분이 썩 오더니마 는, "네 이 놈 놀보야! 이 놈, 밤이면 지붕 우에 박통 속에서 똥따지당 당똥 당똥찡찡 땅지동지 당똥 당똥 요망실없게 당체 잠을 못 자겄어! 네 이 놈 박 안 따낼래?" 이 놈 놀보가 가만히 생각을 허더니 은금보화가 변화해서 그런 줄 알고 "샌님. 오늘 박 따낼라요." "썩 따내라 이 놈." 그 날부터 놀보가 박 탈 삯군을 얻어 들이는디 어쩐 일인지 이렇게 꼭 병신들만 얻어 들이 겄다.

휘머리
안팎나온 꼽사등이 곰배팔이 전동다리 청맹과니 썽얼챙이 뼏다리 훼정이

아니리
모다 이런 병신들만 얻어 들였는디, 어째서 그러냐고 놀보보고 물어본깨, 박을 툭 따서 은금보화가 와! 쏟아지면 성헌 사람들은 모다 줏어가지고 달아난다고 그래서 이렇게 병신들만 얻어 들였겄다. "여보소 역꾼들! 삼시 먹고 댓냥줌세. 어서 가 박 따오소." 박을 따다 놓고 톱을 걸고 한 번 타 보는디.

진양조
"시르렁 실겅 톱질이로구나 헤이여루 당기여라 톱질이야 흥보란 놈 박통에서는 쌀과 돈이 많이 나왓으되 내 박은 은금보화만 나오너라. 헤이여루 당기여라. 톱질이야 여봐라, 청보 야! 혼야힘을 써서 어서 톱소리 맞어라." "헤이여루 홉질이야." "네 이 놈아 홉질이야 허지말고 톱질이야 해라. 이 놈아 여보소 이 사람들 내 말 듣소 은 금보화가 나오거들랑 숨김없이 줏어주소. 시르렁 실겅 당기여라 톱질이야"

휘머리
실건실건 실건 실건 실건 실건 슥삭 시르렁 시르렁 슥삭! 박이 반쯤 벌어가니 박통 속에서 맹자라 맹자견양혜왕(孟子見 梁惠王)이 허신다. 왕왈수불 원천리(王曰 不遠千里: 맹자의 양혜왕장 첫구절) 이래허시니

아니리
이거 박통 속이 아니라 서당 속이시 박이 쩍 벌어져노니 박통 속에서 노인 한 분이 나오는 디,

휘머리
두루박 이마박 송곳턱 주먹 상투 빈대코 똥오줌을 팔팔 싸 구린내가 진동헌디 "네 이놈 놀보놈아. 네 할애비는 정월쇠, 네 할미는 이월덕이, 네 애비는 마당쇠, 네 에미는 사월덕이, 세대로 각댁 종일러니 병자년에 도망허여 부지거처(不知去處) 몰랐더니 강남서 들 은즉 여기서 산다기로 네 놈을 만나러 내 왔으니 네 계집 자식 당장 상전님 전에 인사 못 기키겠느냐? 이 때려 죽일 놈아 이 놈아! 그리고 오늘부터 상전으로 안 모셨다가는 다리몽 둥이를 작신 꺾어 놀 것이다."

아니리
놀보 기가 막혀 곰곰히 생각을 해 보니 선대의 증거 없으니 상전 아니라고 헐 수도 없고 하릴없이 상전님전에 비는디

중머리
"비나니다 비나니다 상전님전에 비나니다. 선대의 증거가없으니 낸들 알 수 있나니까? 대 전으로 받들테니 아주 속량(贖良: 노비가 몸값을 내고 양민이 됨) 시켜주오."

아니리
"네 이놈. 그라면 얼마나 바칠래?" "오백냥 드리지요." "이 놈 오백냥 갖고 네 같은 종놈 사겠느냐? 만냥만 들여라." "아리고 그러면 천냥만 드리지요." "에라! 너 같은 종놈을 때리고 다소를 다투겠느냐?" 주머니 내어주며 "아나 전곡간에 무엇으로 채우던지 이 주머니만 채워오너라. 많이 준대도 늙어 말년에 가 지고 가기도 귀찮허다." 놀보가 주머니를 받아들고 본 즉 쌀이되면 불과 두서너 되쯤 들게 생겼고, 돈이 되면 불과 사오십냥쯤 들게 생겼으니,

종머리
놀보가 보더니 좋아라고 주머니를 추켜들고 돈 궤 앞에가 앉아서, 닷냥을 넣어도 휑! 백냥 을 넣어도 간 곳에 없고 오백냥을 넣어도 간 곳이 없으니 "아이고 이 주머니가 새는구나 쌀뒤지로 쫓아가서 열말을 집어넣어도 뻥!, 백 석을 넣어도 간곳에 없고, 오 백석을 넣어도 간 곳이 없으니 헛간으로 쫓아가서 살림살이 가산 등물을 집어 놓는대로 간 곳이 없으니 놀보가 기가 맥혀 주머니를 추켜들고 벌벌떨면서 말을 헌 다."

아니리
"아이고 샌님 이 주머니가 웬 주머니요?" "오 그것 능청낭이라고 허는주머니이니라." "아이고 이 주머니가 사람 많이 상허게 생겼소." "아니야 그 주머니가 잘 된 사람은 더 잘 되게 맹글고 못된 놈만 꼭 상하는 주머니이니라. 어라 어라 너무 많이 가져 왔는가 보다. 또 올것인디.." "샌님 언제 또 오실라요?" "오냐 , 나 갔다가 종종 심심하면 이렇게 한 번씩 찾아 올터이니 올때마다 이렇게 좀 채워 도라 잉?" 주머니를 들고 두어 걸음 나가더니 인홀불견 간 곳이 없제. 역꾼들이 어이없어 우두커니 섰으니 "여보소 역꾼들 그 노인이 상전이 아니라 은금보화가 변화해서 나를 지기 떠보느라고 그런 것이니 둘째 통에는 틀림없이 은금보화가 들었으니 염려말고 박 따오소." 역꾼들이 달려들어 또 한 통을 따다 놓고 타는디

중머리
"시르렁 실겅 톱질이야. 헤이여루 당겨주소. 은금보화가 변화되면 그런 법도 있다더라. 시 르렁 실겅 주소." "여보소 역꾼네들. 내 말을 듣소 삼시 먹고 댓냥 줌세 은금보화가 나오거든 숨김없이 줏어 주소. 여봐라 청보야 홍야. 힘을 써서 어서 톱소리 맞어라." "에이여루 홉질이야." "워따 이 놈아 니가 홉질이야 허여노니 모도 다 호명허나부다." 시리릉실겅 시르렁 실겅 시르렁 당겨주소.

휘머리
실건실건 실건실건 실건실건 실건 슥삭 시르렁 시르렁 시스렁 슥삭 ! 박이 반쯤 벌어가니 박통 속에서 댕그랑 땡그랑 땡그랑 땡그랑!

아니리
놀보가 듣더니마는 "옳다 인자 금반상기 은반상기가 막 나달아 온다." 박이 쩍! 벌어져 노니 ,박통 속에서 물색좋은 상여 한 틀이 썩 나오는디,

중머리
땡그랑 땡그랑 땡그랑 땡그랑! 어어 넘차 너화너 만리강남 먼먼길에 놀보집 오기가 멀고도 멀구나 어 넘차 너화너 북망산천이 머다더니 놀보놈 집구석이 북망이로구나 어 넘차 너화너 놀보놈 집구석이 어디메뇨 그놈의 집터가 명당이라허니 어서 집을 뜯고 뫼를 쓰자 어허 넘 자 너화너!

아니리
놀보 기가 맥혀 "대체 이거 웬 상여요?" "오! 니가 놀보냐? 먼저 박통 속에서 나오셨던 생원님이 돌아가셔서 이 박통으로 이직을허 셨는디 네 집터가 명당이라고 유언을 허고 돌아가셨으니 얼른 집 뜯어라." 놀보가 집터 명당이란 말을 듣더니 죽어도 집은 안 듣기로 들겄다. "아이고, 여보시오. 집은 낵 죽어도 못 뜯겄응깨, 대전으로 받어 가시고 이 상열랑은 제발 다른 데로 운상(運喪)호옵소서." "네 이놈! 그럼 얼마나 바칠래?" "한 오 백냥 드리지요." "어라 이 놈! 오백냥 가지고 네 집 같은 이런 명당 사겠느냐? 만 냥만 들여라." "아이고 그럼 천 냥만 드리지요." "그래 부러라" 그라면 돈을 받아들더니 인홀불견 간 곳이 없제. 역꾼들이 어이없어 모두 박을 안 타고 싹 가기고 드니 "여보소 이 사람들아. 둘 째 통까지는 날 지기(志氣) 떠 보자고 그런 거이고 셋째 통에는 틀림없이 은금보화가 들었응깨 염려말고 박 타세. 어서 가 박 다오소." 박을 또 따다 놓고 타는디,

중머리
시르렁 실건 톱질이야. 헤이여루 당겨주소. 여보소 역꾼네들 염려말고 박을 타세 망허여도 내 망허고 흥허여도 내가 흥헐 것이니, 걱정을 말고 박을 타세. 시르렁 실겅 시르렁 실겅 시 르렁 실겅 당겨주소. 청보애 홍야. 어서 이 녀석 톱소리 맞어라." "홍이야 맞는다. 홉질이야 " "예끼 이놈아. 홉질이야 허지말고 톱질이야 해라. 이 놈아." 시르렁 실겅 시르렁 실겅 시르렁 실겅 당겨주소.

휘머리
실건실건 실건실건 실건실건 실건 슥살 시르렁 시르렁 시르렁 슥삭!

아니리
박이 탁! 쪼개져 노니 박통 속에서 남사당 여사당 거사 각설이 초란아패 이런 것이 모두 나와서 놀보 마당에가 죽 늘어서더니마는 놀보를 보고 "소인 문안이요 소인 문안이요. 소인 문안이요" 놀보가 어찌 바뿌던지 "마오 마오 마오 마오 대체 느그가 무엇들이냐?"" "예 우라기 저 강남서 놀보 샌님 박탄다는 소문을 듣고 위로헐라고 남사당 여사당 거사 초 란이패 각설이패 이런것들이 모두 나왔습니다." "야 ! 거 나오던중 그 중 낫다마는 그럼 어디 한 번 놀아봐라." "여기서 우리가 한 번 노는디 행하(行下)가 천 냥이올시다." "뭣이? 천냥이여? 워따! 이 놈들아 너무 비싸다." 마당쇠가 듣더니마는 "아따 샌님도 , 이왕 없어진 살림 뭐이 아까와서 그래쌌소. 천 냥 주고 한 번 재미있게 놉 시다 ." "그려 그럼 어디 한번 노는 구경이나 해 보자. 한 번 놀아봐라." 이 놈들이 각기 멋대로 줄을 고르는디 부르래 뚱땅 부르래 뚱땅 부르랭 뚱땅 , 한참 놀 적 에 해적 든 놈이 지가 제 멋에 반해 가지고 도시는디, 가가 가기구가 가가 가기구가 아아아 아아아아아아 이이 이렇게 도시고 나니 이제는 남사당패허고 여사당패허고 짝을 지워갖고 노는디, 여사당들이 앞에 곱게 꾸며갖고 나와서 예쁘게 한마디 멕이면 또 남사당들이 뒤에 섰다가 앞으로 달려들면서 왔다갔다 뒷소리 멕이고 한 번 놀던가 보더라.

양산도
나는 가네 나는 간다. 저 님을 따라서 내가 돌아가는구나 헤! 마라 말 그리를 말어라. 사람 의 괄세를 니가 그리 말라 수벽사명양안태(水壁沙明兩岸苔)요 불승청원각비래(不勝淸怨却飛 來: 당나라 전기의시 귀안의 한부분으로써 소상의 물은 푸르고 모래가 희며 양쪽 기슭에 이 끼가 끼어 아름다운데, 맑고도 한스러운 소리에 감동하여 날아가 버렸다가 다시 날아오도다. 라는 뜻)로고나야 헤- 마라 마라 마라 그리를 말어라. 사람의 괄세를 니가 그리 말어라 금 바우 몰랑(꼭대기)에 쏙소리 나뭇잎 펄펄 제멋에 겨워서 다 떨어지는 구나. 헤- 마라 마라 마라 그리를 말어라 사람의 괄세를 니가 그리 말어라.

아니리
이렇게 놀고 나니 인자 각설이들이 썩 나서더니마는 장타령을 허는디 전라도제로 허겄다.

타령
허절시구나 들어간다. 각설 춘추가 들어간다 워따 여봐라 순덕아 이 내말을 들어봐라 느그 부모가 너를 낳아 우리 부모가 나를 낳아 고이나 곱게 잘 길러 삼간초당에다 집을 짓고 독서당에다 앉혔네 진주나 기생이애미 왜장 청정 목을 안고 진주나 남강에 떨어져 만세유전(萬歲遺傳: 세상에 널리전해짐)에 빛났네. 품바 품바 잘 헌다!

아니리
이렇게 허고낭깨 또 한 놈이 썩 나서더니마는 이 놈은 경상도제로 메기든가보더라.

타령
허절시구나 들어간다 절시구나 들어간다 얼시구나 들어간다 절시구나 나오신다 외갓 친절이 들어간다 오동장농 깨끼장농 둘이나 볼라구 두었더니 혼자 보니 웬일이야 품바 품바 잘 헌다.

아니리
한 참 이러고 나니 초란이패가 썩 불거지더니마는,

자진머리
깨골깨골 청깨골아 깨골애기 집을 찾으려면 아랫도리를 따달딸 걷고 미나리강으로 들어라 어허이야 어허야 어허 어허이 어허야 어허야 이 놈 저 놈 저 놈 이 놈 거사 상토가 제일이요

아니리
한 참 이러고 나니 놀보 기가 맥혀 "아이고 이 놈들아, 귀찮허다 인제 그만허고 가거라."

자진머리
"귀찮허단 말이 웬말이요? 귀자 근본을 들어보오. 한발달린 돌조귀 두발 달린 까마귀 세 발 달린 퉁노귀, 네 발 달린 당나귀 귀자 머리는 놀보 심사 , 후생에는 뭣이 될랑고 도리동 땅 똥딱궁 똥딱궁 노세 노세 노세 지가 노세 돈이나 쪼깨 달랑께 안 주고 얼른 행하 주시 오!"

아니리
"마당쇠야 어라 귀찮다! 얼른 행하 줘서 보내라. 내 정신이 하나도 없다." 돈 받아들더니 또 인홀불견 간 곳에 없제. 놀보 기가 맥혀 우두커니 보고 있을 적에,

중머리
놀보 마누라 기가 맥혀 우루루루루 달려들어 박통 우에 가서 걸터 엎지더니 "타지마오 타지 말어. 타지 마시오. 은금보화가 나오기를 바래다 있던 형세가 다 망해 가 네. 나를 이 박과 같이 탔으면 탔제 살려두고는 못 타리다. 타지 마시오."

아니리
놀보란 놈 화가 상멱(상멱: 숨통)까지 찼제. "에이 빌어먹을 놈의 박통같으니라고." 박통을 집어서 울 넘어다 휙 집어던져노니 박통 속에서 은금보화가 와 쏙아져서 동네 사람 들이 싹 다 줏어가 버리제. 놀보란 놈 들도 놓도 못할 즈음에 맞어, 남은 박통 하나가 제 손 수 뚜굴 뚜굴 뚜굴뚜굴 궁글어 가다가 놀보 앞에 와 쩍 벌어지더니,

엇머리
한 장수 나온다 한 장수 나온다 저 장수 거동봐라 먹장낫고리눈에 다박수염을 거사려 흑총 마(黑 馬) 집터 타고 사모장창(蛇矛長槍) 들고 놀보 앞에가 우뚝 서며 "네 이 놈 놀보야! 강남서 들은즉 네 놈 심술이 고약하야 어진 동생을 허애 쫓아내고 제비 라 허는 짐생은 백곡에 해가 없는디,, 성헌 다리를 부질러 공 받고자 허였으니 일어나 그 죄 로 죽어보라."

아니리
놀보 정신이 하나도 아득허애 없어 혼불부신(魂不附身)이되어 죽은 듯이 나붓이 업져퍼져 있을 적에 그 때 흥보가 풍편에 이 소문을 듣고 쫓아 와서 장군님전에 비는디,

중머리
"비나니다 비나니다 장군님전에 비나니다. 우리 형님 지은 죄를 아우 제가 대신 받겠아오 니, 형님을 부디 살려주오. 만일 형님이 죽거드면 동생 저 혼자 살아서 뭣허리까? 우리 형님 살려주오. 우리 형님 살려주면 높고 높은 장군 은혜 혼귀(魂鬼) 고향 돌아가서 호호만세를 허오리다." 장군이 감심허여 "네 이 놈 놀보야. 네 죄상을 생각허면 당장에 죽이고 갈 일이로되,, 너의 동생 어진 마음 으로 보아 살려두고 가거니와 차후는 개과천선을 허렸다." 두어 말을 리르더니 인홀불견 간 곳 없다.

아니리
흥보가 형님한데 물을 떠다 맥이고 사지를 주물러서 겨우 일어 나켜노니, 놀보가 그제야 정신을 차려 "아이고 동생!" "형님 곤욕이 심하셨지요?" "아이고 동생! 내가 전사에 모든 잘못된 일을 동생 부디 용서허소." "형님 그게 무슨 말씀이요? 모두 제가 부족허여 그리 된 일이지요. 형님 제 살림이 많사오 니, 서로 절반씩 반분허여 한 집에서 우애허고 삽시다 형님" "그러세마는 동생, 볼 면목도 없고 제수씨 볼 면목도 없네."

엇중머리
그 때 박 놀보는 개과천선을 헌 이후에, 흥보 살림 반분허여 형제간에 화목허고 대대로 자 식들을 교훈시켜 나라에 충성허고 부모에게 효도허고 형제간에 화목험을 천추만세 전허더라 그 뒤야 뉘가 알리 더질더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