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용어사전

  • 자바라 : 고정음률을 갖고 있지 않으며 쇠로 만든 악기로 양악기의 심벌과 같다. 바라, 제금, 발로 불리었으며 요발, 절에서 쓰이는 동발, 향발무에 쓰이는 향발도 약간의 모양과 크기만 다를 뿐 같은 종류이다. 현재는 대취타, 불교음악, 무악(巫樂), 전통 춤 등에 사용된다.
  • 짝드름(품앗이굿) : 우도풍물굿에서 쇠와 징이 장고와 북을 마주보고 밀고 당기며 품앗이 장단을 치며 상쇠와 부쇠가 번갈아 치는 놀이이다. 좌도의 영산굿과 비슷하지만 박자는 다르게 표현되고, 쇠.장고.북 소리의 교차로 조화시킨다. 원래 짝드름은 우도에서 시작되었다고 보여지나 후에 영향을 받아 웃다리 풍물굿에서도 사용됐다. 작드름은 상쇠와 부쇠가 서로 장단을 나우어 품고 앗기 때문에 달리 품앗이가락이라고도 한다.
  • 잡색(雜色) : 잡색은 풍물패의 앞뒤를 쫓아다니면서 춤을 추면서 노는 인물들을 말하며, 잡색놀이는 판굿 중에 연희적인 한 부분으로 행해졌다. 잡색놀이는 놀이판을 풍성하게 해 주는 놀이적 기능과, 극적인 요소를 살린 연희로서의 연극적 기능을 갖고 있다. 잡색에는 양반.할미.각시.중.조리중.창부.대포수.촌로.농구(農俱).무동 등이 있는데 이들은 대개 농민들과는 이질적인 집단이며 계급적 성격이 다른 외부의 인물들이다. 이렇게 볼 때 잡색놀이는 가장행렬로서 행해진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외부의 인물인 잡색들을 치배들이 데리고 놀면서 풍자적으로 흉내낸 것으로 생각된다. 잡색의 성격은 크게 풍자적 성격과 놀이적 성격의 두 가지 인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양반.중.조리중은 풍자적 성격을 강하게 띠는 인물이고 대포수.창부.무동은 놀이적 성격을 강하게 띠는 인물이라 하겠다.
  • 잡색놀이 : 판굿에서 잡색들이 쇠가락에 맞추어 춤도 추고 재담도 하는 놀이. 대포수놀음과 조리중놀음이 유명하다.
  • 장고 : 가죽으로 만든 악기. 궁편과 채편 양편에 가죽을 울려 치는 악기로 장구라고도 함. 오른손에 채를 잡고 치며 원손으로는 북편을 친다. 양편 머리가 크고 그 허리가 가늘다고 하여 '세요고'라고도 한다. 통은 사기, 기와, 나무 등을 썼으며 오늘날은 대개 오동나무로 만든다. 북편은 두꺼운 흰 말가죽을 쓰고 채편은 얇은 보통 말가죽을 써서 채편이 북편보다 높고 맑은 소리가 난다. 삼국시대에도 있었으며 지금도 관현합주, 가곡, 가사, 시조, 잡가, 민요, 무악, 산조, 농악등 거의 사용되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로 장단 악기 가운데서도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다.
  • 잽이 : 농악 편성의 한 배역을 말할 때 쓰이는 말로, 일종의 농악꾼이라는 뜻.
  • 적 : 세로로 부는 관악기. 약과 함께 중국계 아악에 편성되었으며 원래는 4구멍이었는데 후한의 경방이 1구멍을 더하여 5음을 갖추었다고 한다. 송에 이르러 다시 개량하여 앞에 5개, 뒤에 1개의 구멍으로 되었고 이것이 고려 예종 때 송에서 들어와 현재까지 전하며 문묘제례악에 편성된다. {악학궤범}에서는 아래 끝에 지와 같이 십자공이 있었으나 현재는 없다. 음역은 12율 사청성이다.
  • 전조시 : 전치의 한 가지. 적자로 벙거지의 전을 여기저기 쪼아가는 재주.
  • 전치기 : 전이란 벙거지의 모양을 가리킨다. 상모의 적자로 벙거지의 전을 치는 재주를 전치기라 한다.
  • 절고 : 받침대 위에 북을 가로로 놓고 옆에서 치는 악기. {악학궤범}에 의하면 음악의 시작과 그칠 때 쓸 뿐 아니라 연주할 때 그 중간중간 치는 것으로 치는 방법은 헌가의 진고와 같다고 하였다. 현재는 문묘와 종묘의 등가악에만 편성된다.
  • 절걸립패 : 절에서 낸 영기를 들고 절을 중창할 시주를 걷는 걸립패. 탈박승이 화주로 딸리기도 한다.
  • 정주 : 절에서 쓰는 경쇠(磬釗)와 같은 것으로 진도 무의식(巫義式)에서 쓰이는 것이다. 정주는 큰 굿의 제석거리나 작은 굿의 제왕맞이에서 손에 들고 치며 무가(巫歌)를 부르는데 쓴다. 경쇠는 어느 고장이나 놋쇠로 종지와 같이 만드는 것인 바 진도에서는 경쇠를 정주라 하는 것은 '종지'에서 나온 말인듯 하다. 진도의 무의식에서 쓰는 정주는 놋쇠로 쳐서 지름이 두치(2寸), 높이가 반치(半寸) 가량 되게 만들어 가운데에 구멍을 뚫고, 3척 가량 긴 오색 당사실을 머리 땋듯 세 가닥으로 따아서 구멍에 꿰어 달고 안에는 수술을 달고 밖에는 반치 못되게 고리를 달고 다른 끝에 녹색(鹿角)을 달고 녹각을 맨 자리에는 황색 수술 두개를 달았다.
  • 쩍쩍이 : 경기도 풍물굿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일명 동리3채. 조금 느린 박자가 3개 모여서 한 리듬 악구를 이루는데, 첫 장단은 징을 3점치고, 둘째.셋째 장단은 첫 박에 1점만 치기 때문에 오채라 부르기도 한다. 무동(舞童)을 어깨 위에 세우고 추는 춤인 동리(동고리)에 쓰이는 가락이란 뜻이다.
  • 조왕굿(대청굿) : 풍물패가 지신밟기를 하며 집집을 방문하다가 부엌에서 조왕신에게 치는 굿.(입장단:'눌르세 눌르세, 조왕님전 눌르세', '큰 솥은 닷말치, 작은 솥은 서말치', '이 솥에 밥을 하여 만백성을 먹여내세')
  • 좌고 : 양면을 가진 납작한 북을 정방형 걸쳐 놓고 북채로 쳐서 연주한다. 춤의 반주와 관현합주 또는 관악합주 등 큰 음악에 사용된다. 장단의 첫 박자 혹은 강박에 치는데 {악학궤범}에는 보이지 않고 혜원 신윤복의 [무악도]에 그려져있다.
  • 좌우치기 : 도형을 그리고 선 채 전후, 좌우로 몇 발짝씩 장단에 맞우어 일제히 들고 나는 놀이.
  • 좌질굿 : 호남 우도풍물굿 판굿에 쓰이는 쇳가락의 하나. 오채질굿에 이어서 잽이들이 왼쪽으로 돌며 치는 가락에 붙여진 이름. 3박자와 2박자가 2.3.3.2로 섞인 10/8박자.
  • 중고 : 북통 둘레에 교방고와 같이 반룡이 그려져 있다. 용고와같이 군중(軍中)에서 쓰이던 것으로 성젝에는 독제(纛祭)에 사용되었고, 정조 때에는 관왕묘(關王廟)에 썼다. 국립국악 전해오던 중고는 6.25 때 없어지고 현재 창덕궁에 하나 남아 있다.
  • 중금 : 신라 삼죽의 하나로 대금과 소금의 중간에 위치하는 管 부는 악기이다. 해가 묵은 황죽으로 만든다. {고려사 악지}와 {악학궤범}에아 있는 중금과 현재의 중금을 비교해 보면, 청공이 없어졌을 뿐 지공과 칠성 제도와 지법, 음률이 일치하므로, 중금은 대금과는 달리 {악학궤범} 시쟨형을 간직하고 있는 귀중한 악기이다. 중금은 향악에 널리 쓰였으나 조선 후기 주로 당악 계통의 음악에 사용되어 왔고 지금은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 중매구 : 절 일을 보는 농악.
  • 지 : 삼국시대부터 전해지는 가로로 부는 악기. 지는 대금과 같이 구멍을 뚫어 김을 넣어 불지 않고 그 뚫은 구멍에다 퉁소나 단소의 취구와 같은 U자 모양으로 만든 취구를 따로 만들어 구멍에 꽂아 세운다. 그 후 김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밀로 바른다음 김을 넣기 때문에 의취적이라고도 한다. 특수한 취구와 아울러 아래켠 끝을 적과 같이 대 마디 밖으로 자른 다음 십자 모양으로 구멍을 뚫은 점이 특이하다. 현재 제례악에 편성되어 훈과 함께 쓰이는데 이를 빗대어 형제간에 우애를 상징하는 훈지상화(塤지相和)라는 표현이 쓰인다.
  • 지와밟기 : 전원이 1열횡대로 엎드려 서면, 뒤에서 한 사람이 사람 등 뒤를 밟고 건너가는 놀이. 지와는 기와의 사투리이다.
  • 지신밟기(마당밟이, 뜰밟이) : 지신밟기는 주로 정월 초하루부터 대보름까지 성행하는데 마을 집집을 돌아다니면서 문굿.샘굿.철융굿.측간굿.조왕굿.고방굿 등을 해주고 주인으로부터 음식이나 기부금을 거두는 굿놀이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크고 작은 명절 및 공동기금을 필요로 할 때에도 행해져 왔으며, 마을 공동체 나아가서 전 민족의 염원을 실현시키고 모든 악한 것을 물리치고자 하는 의도에서 진행되는 것이다. 지신밟기를 통해 마을의 공동 관심사가 논의되고 이를 통해 거두어 들인 자금은 공동의 이익을 위해 쓰여진다. 밟아버려야 할 악신을 힘껏 내리 밟는 다리와 다리에서 뿌듯한 공동체의식을 느끼게 될 때 지신밟기는 절정을 이루며, 주인이 내놓은 술과 음식으로 구경꾼이나 잽이나 할 것 없이 함께 어울려 놀 때 한 마음 한 뜻이 될 수 있다.
  • 진고 : 네 기둥을 세우고 거기에 횡목(橫木)을 가로 지른 틀 위에 북을 놓는다. 북 중에 가장 크며 현고라고도 한다. 헌가악의 시작과 그칠 때 쓰며 음악의 중간 중간에 치기도 한다. 종묘제례악 중 헌가의 아헌악인 정대업을 시작할 때 진고를 열번 쳐서 전진을 상징하고, 종헌악인 정대업을 시작할 때 진고를 세번치며, 종헌악이 끝날때 대금을 열번 쳐 후퇴를 가르킨다.
  • 진놀이 : 진놀이는 진뺏기라고도 한다. 두 패의 아이들이 일정한 장소(도회지에서는 전봇대, 농촌에서는 큰 나무를 많이 이용)를 진터로 잡고 서로 상대편을 잡아오거나 진을 빼앗는 놀이이다. 진과 진 사이의 거리는 보통 40 미터 내외이다. 양편의 대장이 나서서 가위 바위 보로 어느 편이 먼저 공격할 것인가를 정한다. 예로 가 진이 먼저 공격하기로 정해지면 나 진의 아이가 자기 진을 떠나서 아무데고 뛰어가며 이를 잡기 위해 가 진의 아이가 쫓아간다. 그리고 다시 나 진의 아이가 가 진의 앞의 아이를 잡기 위해 따라 나서며 이렇게 하여 두 진에는 진지기 한 명만 남기고 나머지는 모두 상대편을 잡기 위해 떠나간다. 진을 빼앗으려면 진지기가 한 눈을 팔거나 하는 사이에 뛰어 들어가 진에 손을 대는 것으로 충분하다. 놀이의 승패는 진을 먼저 빼앗거나 오랫동안 서로 진을 빼앗지 못할 때는 포로의 수를 따져서 많이 잡은 쪽이 이기게 된다.
  • 진법놀이 : 판굿에서 농악대 잡이들이 열을 지어 여러 가지 도형으로 움직이는 놀이. 진법놀이에는 멍석말이, 오방진, 사통배기, 가새진, 당산벌림, 호허굿, 소리굿, 미지기, 을자진, 달이치기, 좌우치기, 등맞추기, 콩동지기, 지와밟기, 원진 등이 있다.
  • 진쇠 : 경기도 남부지방의 무무(巫無)반주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진쇠춤의 반주에 쓰이며, 부정놀이에 이어서 치거나, 넝김채·겹마치·덩덕궁이로 넘기는 경우가 많다.
  • 진풀이 : 일종의 군진법(軍陣法)놀이로서 각종 행진법(行進法)과 대형(隊形)을 만든다.
  • 집돌이 : 가호순방(家戶巡訪).
  • 집안문굿 : 걸립패가 집안에 들며 대문에서 치는 굿. 농악을 치고 나서 '주인 주인 문 여소, 문 안 열면 갈라요' 혹은 '문 여소 문 여소. 수문장군 문 여소' 고사반을 외친다.
  • 징 : 정, 금징, 금, 금라, 라 등과는 크기만 다를 뿐 같은 종류이다. 북과 함께 군중(軍中)에서 사용되어 고취징이라고도 불리운다. 채끝에 헝겁을 감아서 치기 때문에 웅장하고 부드러운 긴 여운을 낸다. 대취타, 종묘제례악 중 정대업, 무악, 픙물굿, 승가 등에 광범하게 쓰인다.
  • 짝드림 : 잽이들이 교대로 연주하는 것. 호남농악에서 쓰이는 말이다.
  • 짠지패 : 경기·충청농악에서 쓰이는 말로 농악꾼이라는 뜻.
  • 쩍쩍이 : 경기도 풍물굿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일명 쩍쩍이. 조금 느린 박자가 3개 모여서 한 리듬 악구를 이루는데, 첫 장단은 징을 3점치고, 둘째·셋째 장단은 첫 박에 1점만 치기 때문에 오채라 부르기도 한다. 무동(舞童)을 어깨 위에 세우고 추는 춤인 동리(동고리)에 쓰이는 가락이란 뜻이다.

    ● 도움받는 자료
    ○ 뉴욕풍물패 한누리 풍물사전, 1999
    ○ 충남대 농과대 풍물패 '아리랑' 풍물용어사전
    ○ <풍물굿에서 사물놀이까지>, 김헌선, 귀인사,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