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악 (農樂)

* 무형문화재 제 11호

농악은 상고시대의 농경의례< 農耕儀禮 >의 악< 樂 >으로 발달하여 마을 단위의 군대조련< 軍隊調練 >의 방편으로 연주되기도 했으며, 은산별신굿< 恩山別神굿 >의 신목봉영절차< 神木奉迎節次 >에 그 잔영이 남아 있다. 오늘날에는 농민의 오락으로 변하여 악사< 樂士 >들이 꽹과리, 징, 장구, 북, 소고< 小鼓 >와 같은 타악기를 치며 의식, 행진 등 놀이, 춤, 노작< 勞作 > 등을 연행하는 음악을 가리킨다. 본디 농악은 굿, 풍장, 매구 따위로 불리었다. 농악에는 그 기능에 따라 당굿마당밟기(답정굿, 踏庭굿), 걸립굿, 두레굿, 판굿 따위로 갈라지며 또 지역적인 특성에 따라 경기농악, 호남농악, 영남농악, 영동농악으로 나누어지는데 중요무형문화재 제11호 농악으로 지정된 것은 경기농악의 평택, 호남농악의 이리임실, 영동농악의 강릉, 영남농악의 진주삼천포 등에 전승되는 판굿이다. 상고시대 제천의식< 祭天儀式 >에서 남녀가 가무< 歌舞 >를 행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농악의 기원을 흔히 여기에 두고 있는데, 농악은 이런 제천의식과 같은 마을굿에서 발생하여 여러 과정을 거쳐 오늘날과 같은 형태로 발전한 것으로 보인다. 동제< 洞祭 >에는 흔히 굿패들이 서낭대를 모시고 풍장을 치며 서낭당에 가서 서낭을 받아모시고 다시 풍장을 치며 마을 구석구석을 돌며 집돌이를 하고 굿청에서 굿을 하는데 집돌이할 때 마을 사람들이 서낭대에 돈과 쌀을 달아준다. 무당이 없이 굿패들이 마을굿을 하게 되어 당굿농악이 발생한 것으로 여겨지며 정초에 액을 막고 복을 빌기 위하여 당굿과 같이 농악을 치는 데서 마당밟이농악(踏庭굿, 地神밟기)이 발생하였다. 당굿농악이나 마당밟이농악을 칠 때 돈과 쌀이 걷히는데, 마을의 공금을 갹출하기 위하여 마을마다 돌며 마당밟이와 같이 농악을 치는 데서 걸립농악< 乞粒農樂 >이 발생했고, 두레패들이 김매기할 때 풍년을 빌고 두레의 일이 잘 되도록 당굿과 같이 농악을 치는 데서 두레굿이 생겼다고 본다. 당굿에서도 서낭당에서 판놀음을 벌이고 집돌이에서 마당굿으로 판놀음을 벌이는데, 걸립패들이 따로 마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하여 크게 판놀음을 벌이는 데서 판굿이 발생했다. 판굿에서 농악의 기예가 발전함에 따라 저자를 돌며 판굿을 벌인 데서 남사당패농악이나 짠지패농악과 같은 것들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 도움받는 자료
○ 문화재 관리국 홈페이지 (www.ocp.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