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연화대합설무 (鶴蓮花臺合設舞)
[사진보기] 

* 무형문화재 제 40호

학무는 전설에는 울산의 융변산신< 戎邊山神 >에서 나왔다고도 하나 무원< 舞員 > 두 사람이 전신에 학< 鶴 >의 탈을 쓰고 추는 춤이다. 학춤은 민간에도 있지만 고려 때부터 궁중의례에서 추어왔다. 『고려사 』악지< 樂志 >에는 연화대무< 蓮花臺舞 >에 학춤이 보이고 조선 성종 때 펴낸 『악학궤범 > >에 학무가 연화대무와 처용무< 處容舞 >가 합설< 合設 >되어 나오지만 따로 학무가 독립되어 나오기도 하는 걸로 미루어보아 독자적인 발전이 있었던 것 같다. 학연화대합설무< 鶴蓮花臺合設舞 >는 무대 뒷편에 지당판< 池塘板 >을 설치해 놓고 청학< 靑鶴 >, 황학< 黃鶴 >이 나는 듯이 지당판 앞에 나아가 동서< 東西 >로 나누어 서서 내고< 內顧 >, 외고< 外顧 >하며 춤을 추다가 구부려서 쪼고, 머리를 들어 부리를 마주친다. 또, 회선< 回旋 >, 내선< 內旋 >하며 춤을 추다가 지당판으로 올라가 연통< 蓮筒 >을 쪼으면 연통이 벌어지면서 양< 兩 >, 동녀< 童女 >가 나오고 두 학이 놀라서 뛰어나간다. 양 동녀가 연통에서 나와 지당판을 내려올 때 협무< 挾舞 > 두 사람과 죽간자< 竹竿子 > 두 사람이 나와 동서로 나누어 서면 음악이 그치고 죽간자가 구호< 口號 >를 창< 唱 >한다. 죽간자가 좌우로 나가 서면 동녀 두 사람과 협무 두 사람은 앞으로 조금 나와 엄수하고 미신사를 창한 다음 상대< 相對 >, 상배< 相背 >, 회선< 回旋 >하며 추는 춤이 연화대무< 蓮花臺舞 >이다. 이와 같이 학무와 연화대무가 연결하여 추는 춤이 학연화대합설무< 鶴蓮花臺合設舞 >이다. 반주음악은 학무를 출 때 세령산, 삼현도드리, 타령 음악을 사용하고 연화대무에서는 보허자< 步虛子 >, 삼현도드리, 잦은도드리타령, 잦은타령, 타령으로 모두 궁중음악만을 사용한다. 악기편성은 삼현육각으로 편성한다. 학연화대합설무는 민간에서의 학무보다 내용도 풍부하고 음악복식 등에서 예술성을 엿볼 수 있는 것으로 궁중에서 추던 춤이라 할 수 있다.

 

● 도움받는 자료
○ 문화재 관리국 홈페이지 (www.ocp.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