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사진보기] 

* 무형문화재 제 5호

판소리는 한 사람이 긴 이야기를 노래로 부르면서 중간중간에 몸짓(발림)도 하고 말(아니리)도 섞는 성악의 한 분야이다. 판소리가 언제부터 불려왔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조선 영조 30년에 유진한< 柳振漢 >이 지은 만화집 춘향가< 晩華集春香歌 >가 오늘날의 춘향가와 같은 내용으로 되어 있는 것으로 봐서 적어도 숙종 이전에 판소리가 발생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어쩌면 조선전기 문헌에 보이는 광대소학지희< 廣大笑謔之戱 >가 판소리의 모태가 되었을 것으로 봐서 조선전기에 원초< 原初 > 판소리가 있었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하며, 판소리를 부르던 창우< 倡優 >들이 신라 때부터 팔관회< 八關會 >나 나례< 儺禮 >에서 가무백희< 歌舞百戱 >를 벌였던 것을 두고 신라 때까지 거슬러 올라가서 신라의 선악< 仙樂 >이나 창악< 倡樂 >에 판소리의 근원을 대기도 하나 분명히 밝혀진 바 없다. 판소리 명창으로 가장 오래된 우춘대< 禹春大 >, 하한담< 河漢潭 >이 영조정조 때 원초< 原初 > 판소리를 부른 것으로 보이며 순조 때에는 권삼득< 權三得 >, 송흥록< 宋興祿 >, 모흥갑< 牟興甲 >, 염계달< 廉季達 >, 박유전< 朴裕全 >과 같은 명창들이 나와서 판소리 조< 調 >와 장단< 長短 >을 오늘날의 판소리와 같게 구성하여 판소리의 음악적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철종< 哲宗 > 때에는 박만순< 朴萬順 >, 이날치< 李捺致 >, 김세종< 金世宗 >, 정창업< 丁昌業 >, 송우룡< 宋雨龍 >과 같은 명창들에 의하여 판소리는 크게 확장되었으며, 고종 때 김창환< 金昌煥 >, 이동백< 李東伯 >, 송만갑< 宋萬甲 >, 정정렬< 丁貞烈 >과 같은 명창들에 의하여 판소리는 오늘날과 같이 밀도있는 음악성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 판소리가 발생할 당시에는 한 마당의 길이가 그리 길지 않아서 한 가객< 歌客 >이 많은 종류의 이야기를 판소리로 부를 수 있었기 때문에 판소리의 종류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 가운데 춘향가, 심청가< 沈淸歌 >, 수궁가< 水宮歌 >, 흥보가< 興甫歌 >, 적벽가< 赤壁歌 >, 배비장타령< 裵裨將打令 >, 변강쇠타령, 장끼타령, 옹고집타령, 무숙이타령, 강릉매화타령< 江陵梅花打令 >, 가짜신선타령 등 열두 가지를 추려서 판소리 열두 마당이라 일컬었다. 그러나 점차 판소리의 길이가 길어지면서 한 가객이 많은 소리를 부르기에 벅차게 되자, 판소리 다섯마당이라 하여 춘향가, 심청가, 수궁가, 흥보가, 적벽가만이 전승되고 나머지는 없어져 버렸다. 판소리는 다섯 마당이 모두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되었으며 초기에는 춘향가에 김소희< 金素姬 >(본명 김순옥< 金順玉 >), 심청가에 정권진, 수궁가에 정광수< 丁珖秀 >(본명 정용훈< 丁榕薰 >), 흥보가에 박녹주< 朴綠珠 >, 적벽가에 박동진, 박봉술, 한승호< 韓承鎬 >(본명 한갑주< 韓甲珠 >)가 보유자로 인정되었다. 판소리는 고수< 鼓手 > 한 사람이 북장단을 쳐 반주하는데 느린 진양조, 중모리, 보통 빠른 중중모리, 빠른 자진모리, 휘모리 그밖에 엇중모리, 엇모리가 있어서 판소리의 극적 내용의 긴박< 緊迫 >과 이완< 弛緩 >에 따라 느리고 빠른 장단을 가려 짠다. 그리고 슬픈 계면조< 界面調 >, 화평스러운 평조< 平調 >, 웅장한 우조< 羽調 >, 씩씩한 설렁제(드렁조), 경쾌한 경드름(경조< 京調 >) 등을 판소리의 극적 내용의 희노애락< 喜怒哀樂 >에 따라 적절하게 가려 쓴다. 판소리는 사설< 辭說 >의 극적 내용과 음악이 융합되는 훌륭한 극음악이다.

 

● 도움받는 자료
○ 문화재 관리국 홈페이지 (www.ocp.go.kr)